IT·전자

LG 클로이 서브봇, ‘제일제면소’ 출근

발행일시 : 2020-02-03 10:00
제일제면소 서울역사점에 방문한 고객들이 LG 클로이 서브봇을 체험하고 있다. [사진=LG전자] <제일제면소 서울역사점에 방문한 고객들이 LG 클로이 서브봇을 체험하고 있다. [사진=LG전자]>

LG전자(대표 권봉석)가 CJ푸드빌(대표 정성필)이 운영하는 제일제면소에서 음식을 나르는 ‘LG 클로이 서브봇’(이하 서브봇)을 선보였다.

양사는 31일 서울 중구에 위치한 제일제면소 서울역사점에 서브봇 1대를 도입하고 본격적인 운영을 시작했다. CES 2020에서 첫 선을 보인 서브봇이 실제 매장에 도입된 건 처음이다.

클로이 서브봇은 실내 자율주행 및 장애물 회피 기술을 이용해 고객이 있는 테이블까지 음식을 가져다준다. 서브봇은 트레이 3개를 끼우면 최대 4개의 칸에 여러 음식을 나눠 담을 수 있다. 또, 움직이다 장애물을 감지하면 “죄송합니다. 잠시만 지나가도 될까요?”라고 말하며 충돌을 피하고, 이동 중에는 노래가 흘러나와 주변에 인지시킨다.

LG전자와 CJ푸드빌은 클로이 서브봇이 뜨겁거나 무거운 그릇에 담긴 요리를 옮기는 데 유용해 레스토랑 직원들이 보다 세심하게 고객을 응대하는 등 좀 더 가치 있는 일에 집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노진서 LG전자 로봇사업센터장 전무는 “올해 CES에서 선보인 셰프봇, 서브봇 등 여러 로봇들이 점차 현실에 도입되고 있다”며 “고객에게 새로운 가치를 제공할 수 있는 로봇을 지속적으로 선보이며 사람과 로봇이 협력하는 사회를 만드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LG전자는 로봇을 미래사업의 한 축으로 삼고 독자 기술개발뿐 아니라 로봇전문업체, 스타트업, 대학, 연구소 등 외부와의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 실용로봇 또한 상업용에서 가정용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솔루션을 지속 개발하고 있다. 레스토랑 로봇의 경우 지난해 11월 빕스 등촌점에 클로이 셰프봇, 이번에는 제일제면소에 서빙봇을 도입하며 입점을 확대하고 있다.

김광회 기자 elian118@nextdaily.co.kr

© 2020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4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