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전자

병무청에 들어간 ‘블록체인 간편인증’ 서비스

발행일시 : 2020-01-22 16:46

보안기업 라온시큐어(대표 이순형)는 병무청과 함께 공동 구축한 ‘블록체인 간편인증’ 서비스를 1월 21일 정식 오픈했다고 밝혔다.

라온시큐어는 작년 4월부터 병무청과 함께 인증서 없는 민원서비스 제공을 위한 블록체인 플랫폼을 공동으로 구축해왔다. 새롭게 구축된 병무청 민원포털 사이트는 블록체인 기반 전자서명 서비스(DID)를 국내 최초로 공공기관에서 서비스하는 것으로 공인인증서 없이 로그인, 신원확인 절차가 쉽고 간단해졌다.

병무청에 들어간 ‘옴니원(OmniOne)’ 플랫폼은 FIDO생체인증과 블록체인 분산ID(DID) 기반의 신원증명이 가능해 개인의 모든 정보를 이용자가 직접 선택해 안전하게 관리할 수 있다. 인증 단계를 줄여주는 ‘간편인증’, 디지털 신분증처럼 신원확인이 가능한 ‘본인인증’, 학생의 성적증명이나 직장인의 재직증명이 가능한 ‘자격증명’, 사물(IoT)에 정체성을 부여하여 소유권 및 사용권한 획득이 가능한 ‘사물인증(IDoT)’ 등 다양한 서비스로의 확장이 가능하다.

병무청 블록체인 간편인증 서비스. <병무청 블록체인 간편인증 서비스.>

‘옴니원’은 글로벌 DID 기술 표준 수립 및 서비스 호환성 확보를 위해 국내외 56개 기업이 참여 중인 DID얼라이언스에서 주요 역할을 하고 있다. DID얼라이언스는 올해 1분기 옴니원 테스트넷(OmniOne TestNet)을 공개할 계획이며, 병무청과 금융결제원 실증 서비스 오픈 경험을 토대로 국내외 회원사들과 다양한 비즈니스 모델을 검토하고 있다.

현재 DID얼라이언스는 금융결제원, KB국민은행, 신한은행, 농협은행, 광주은행, 전북은행, 삼성카드, 신한카드, KB국민카드, 한국투자증권, NICE평가정보, 마크애니, 플래닛디지털, 신한DS, 삼성SDS, 티모넷, 군인공제회, 라온시큐어 외에 소브린, 시빅, 히타치 등 약 56개 국내외 기업이 합류해, 글로벌 기술표준 수립 및 비즈니스 모델을 활발하게 연구하고 있다.

라온시큐어의 이순형 대표는 “이번 실증 서비스 오픈을 계기로 공인인증서 외 대체인증 수단 도입과 본인확인 비용절감을 고민 중인 민간ㆍ공공기관들에 블록체인 간편인증 서비스 확대에 나서겠다”며 “글로벌 DID 얼라이언스와 함께 DID 기술표준 및 서비스 확산에도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이향선기자 hslee@nextdaily.co.kr

© 2020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4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