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저

경륜 정종진, 사상 첫 그랑프리 4연패 도전

발행일시 : 2019-12-24 13:50

경륜 지존을 가리는 '2019 문화체육관광부장관배 그랑프리 경륜'이 오는 27일부터 29일까지 광명 스피돔에서 열린다.

지난해까지는 1년 동안의 성적을 합산해 그랑프리 포인트 최상위 7명이 대회 마지막 날 단판 승부로 우승자를 가렸으나 올해부터는 금요 예선, 토요 준결승, 일요 결승의 토너먼트 방식으로 변경됐다.

지난해 그랑프리 <지난해 그랑프리>

올해 그랑프리 대회는 정종진(20기)의  4연패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3년연속 그랑프리를 움켜진 정종진(20기)은 올해도 총 48경기 출전에서 우승 45회 (승률 94%)의 독보적 활약을 펼쳤다. 스포츠서울배 대상 경륜, 일간스포츠배 대상 경륜, 부산시장배 특별 경륜에서도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린 정종진은 현재 18연승을 기록중이다.

정종진이 2019년 그랑프리까지 품에 안게 되면 '경륜 전설' 조호성(2005년-2008년 그랑프리 3연패)을 넘어서 경륜 25년 역사에서 사상 첫 그랑프리 4연패에 성공하게 된다.

황인혁(21기)은 가장 위협적인 도전자다. 지난해까지 선행 일변도의 작전으로 큰 경기에 약한 모습을 보였던 황인혁은 상반기 최강자를 가렸던 왕중왕전에서 친구 정종진의 기습을 재빠르게 추주한 후 추입까지 연결시키는 등 전천후 강자로 거듭나고 있다. 정종진과 똑같이 45회 우승을 기록하고 있다. 

광명 20회차 결승에서 정종진을 6위로 밀어내고 우승을 차지한 성낙송(21기)도 기세등등하다. 
 
동서울팀 듀오 정하늘(21기)과 신은섭(18기)도 있다. 2년 연속 정종진 마크로 준우승을 차지했던 신은섭은 이번에도 서울체고 후배인 정종진 마크에 충실하는 작전을 펼칠 수 있지만 팀 후배 정하늘과 호흡 맞추면서 변칙 작전을 구사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또 한 명의 동서울팀 정해민(22기)도 준결승 이상을 바라볼 수 있는 다크호스로 꼽힌다.
 
경륜 전문가 박진수씨는 "정종진이 범 수도권 선수들을 규합해 전무후무 그랑프리 4연패에 성공할 가능성이 높지만 황인혁, 정하늘, 신은섭은 절대적 우군이 아닌 언제든지 등에 비수를 꽂을 수 있는 경쟁자가 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온라인뉴스팀 onnews2@nextdaily.co.kr
 
 
 

© 2020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4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