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저

경정 2019년 시즌 총결산, 다승 심상철, 상금 이태희 유력

발행일시 : 2019-12-23 16:25

2019년 경정 시즌이 이제 마지막 49회차를 남겨놓았다. 관심은 올해의 다승과 상금왕에 쏠리고 있다.

우선 다승 부문은 심상철이 굳건하다.  
 출주 횟수 총 76회 중 1착 41회, 2착 14회, 3착 9회로 54%의 승률을 기록하고 있으며 현재까지(2019년 후반기 평균 착순점 기준) 전체성적 또한 1위다. 평균 착순점 8.04에 평균 득점 7.47을 기록했다. 뒤를 김종민과 조성인, 김완석이 각각 35승과 33승을 거두며 2위와 공동 3위에 올라서 있다. 5위는 32승을 기록한 유석현이며 6위는 31회 선두를 꿰찬 이태희다. 다승 부문에서 눈에 띄는 부분은 14기 신예 박원규가 올 한해 29승을 거두며 다승 부문 7위에 올라서 있다는 점이다.

상금왕 부문은 47회차까지만 해도 수득상금 1억 원을 돌파한 심상철(119,429,750원)과 유석현(110,686,750원)이 선두 경쟁을 벌였다.

경정 2019년 시즌 총결산, 다승 심상철, 상금 이태희 유력

하지만 그랑프리 결승전 우승 상금 3000만 원을 챙긴 이태희가 단숨에 선두로 약진했다. 48회차 1일차까지 100,204,000원으로 4위였으나 현재 130,354,000원으로 랭킹 1위를 기록하고 있으며 2위는 심상철, 3위는 114,926,750원의 유석현이다. 4위는 103,700,000원의 김종민이 전 회차 대비 한 단계 내려갔고 5위는 서휘(100,629,750원)이며 이주영(100,078,000원)도 상금 1억대에 대열에 올랐다.
 
올해 나온 승식별 최고 배당률 부문 또한 관심 요소 중의 하나다. 지난 9회차 수요일 4경주 6번 정의 손지영과 4번 정의 한운이 동반 입상하면서 쌍승식 1397.4배와 복승식 295.1배의 폭탄 배당을 팬들에게 선사했다. 쌍복승식과 삼쌍승식 최고 배당 또한 같은 경주에서 나왔다. 47회차 목요일 15경주 6번 정 김태용이 1착, 5번 정 김종민이 2착, 2번 정 김종희가 3착으로 결승선을 통과하면서 쌍복승식 4434.7배와 삼쌍승식 6391.7배의 초고배당이 터졌다.   온라인뉴스팀 onnews2@nextdaily.co.kr
 

© 2020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4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