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저

경륜, 하반기 등급심사 막바지...이변 주의보

발행일시 : 2019-12-03 10:06

2019년 경륜 하반기 등급심사가 막바지다. 선수들 승부욕은 여느 때보다 높다. 등급 조정에서 살아남기 위한 점수 관리 싸움이 경주에 반영되기 때문이다.

보통 등급심사를 앞둔 한 달 전부터 시작해 등급심사 마감일에 가까워질수록 강급 위기의 선수들, 승급을 향한 선수들은 총력전을 펼친다.
 
하위 커트라인에 걸려 있는 선수들은 남은 시간 동안 무조건 성적을 올려야 하기에 이변의 핵으로 작용하는 경우를 종종 볼 수 있다. 안 하던 선행 승부를 펼친다든지, 아니면 승부욕을 불태우며 대열을 흩트리는 모습도 보여주고 있다.

경륜, 하반기 등급심사 막바지...이변 주의보

 
이런 현상은 강자가 빠진 일요경주나 최근 혼전 편성되는 금요 독립 대전에서 종종 발생하고 있다. 11월 22일 9경주에서 올해 단 한 번의 우승도 없었던 구동훈이 해볼 만한 상대를 만나 적극성을 보이며 마수걸이 첫 승을 기록하며 삼쌍승식 73.7배란 짭짤한 배당을 선사했다. 11월 24일 9경주에서도 인지도에 비해 득점이 낮아져 강급 위기에 봉착했던 정현호가 특유의 라인 전환 능력을 발휘하며 강축이었던 홍석한을 밀어내고 당당히 우승을 차지하며 삼쌍승식 2468.7배란 초고배당을 낳았다.

선발과 우수급 기량 상위자들이 현 경륜 흐름상 특별승급을 해 상위 등급으로 올라가긴 매우 어렵다. 때문에 지금까지 특별승급하지 못한 선수들은 남은 경주에서 종합득점 관리를 잘해야 한다.
 
최근 들어 높은 배당은 아니지만 강축인 경주에서도 종종 축이 뒤집혀 들어오는 현상을 볼 수 있다. 우승 욕심에 지나치게 승부거리를 좁히려 하거나 우승을 노리다 안 된다 싶으면 2착으로 득점에 보다 비중 두는 경향을 보이기 때문이다.
 
그렇다고 방심했다간 기량 하위자들에 의해 일격을 당하며 태만 경주 실격을 당할 수도 있다. 이렇게 되면 승급에 크나큰 지장을 초래할 수 있어 기량 상위자들은 보다 높은 집중력을 요하고 매 경주 긴장할 수밖에 없겠다.
 
경륜전문가 이근우씨는 “등급 조정 심사가 끝날 때까지는 무조건 인지도만 믿기보단 복병 선수들의 움직임이나 최근 몸 상태 좋은 선수들의 승부욕은 차권 수립 시 필히 반영해야한다”고 조언한다.   온라인뉴스팀 onnews2@nextdaily.co.kr
 

© 2019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