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전자

LG 클로이, ‘빕스’ 1호점 셰프로 고용돼...로봇이 직접 요리

발행일시 : 2019-11-24 11:50
빕스 등촌점 방문객들이 LG 클로이 셰프봇을 체험하고 있다. [사진=LG전자] <빕스 등촌점 방문객들이 LG 클로이 셰프봇을 체험하고 있다. [사진=LG전자]>

국내 외식업계에서도 로봇이 요리를 대신 만드는 시스템을 도입하기 시작했다.

LG전자(대표 조성진 정도현)와 CJ푸드빌(대표 정성필)은 지난 22일 패밀리레스토랑 ‘빕스’ 1호점인 등촌점에 ‘LG 클로이 셰프봇’을 선보였다고 24일 밝혔다. LG 클로이 로봇이 셰프봇으로 등장한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다.

클로이 셰프봇은 직접 국수를 만든다. 이용자가 국수 코너에서 원하는 재료를 그릇에 담아 셰프봇에게 건네면 셰프봇은 뜨거운 물에 국수 재료를 삶아 다시 그릇에 담고 육수를 부어 요리를 완성한다. 국수 한 그릇 완성에 걸리는 시간은 1분에 불과하다.

LG전자는 빕스 매장에서 셰프봇을 활용할 수 있도록 조리에 특화된 독자 기술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실제 요리사 움직임을 소프트웨어로 구현한 모션제어 기술, 다양한 형태의 그릇과 조리기구를 떨어뜨리지 않고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는 스마트 툴 체인저 기술 등이 적용했다.

클로이 셰프봇이 도입되면 힘들고 위험하거나 단순하고 반복적인 조리 업무는 로봇이 맡게 된다. 향후 외식업의 양상도 바뀔 전망이다. LG전자와 CJ푸드빌은 이번 셰프봇 도입을 시작으로 외식업에 도입하는 로봇을 점차 확대하기로 했다.

김준성 CJ푸드빌 외식본부장 상무는 “22년간 국내 외식문화 선도에 앞장서온 빕스가 더욱 특별한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LG전자와 협업으로 셰프봇을 도입하게 됐다”며 “감동적인 서비스와 가치를 제공하기 위한 변화와 혁신은 앞으로도 지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노진서 LG전자 로봇사업센터장 전무는 “CJ푸드빌과 협업을 통해 고객에게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식음료 산업 분야에서 로봇의 활용도를 제고해 고객 가치를 높이고 로봇 사업의 경쟁력을 향상시킬 수 있는 방안을 지속적으로 모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광회 기자 elian118@nextdaily.co.kr

© 2020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4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