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전자

KT SAT, 위성과 5G 통신망 연결 성공···"격차 없는 글로벌 5G 시대 연다"

발행일시 : 2019-11-24 11:30
KT SAT, KT융합기술원의 5G 분야 연구원들이 KT연구개발센터에서 위성 5G 시험 결과를 확인하고 있다. [사진=KT SAT] <KT SAT, KT융합기술원의 5G 분야 연구원들이 KT연구개발센터에서 위성 5G 시험 결과를 확인하고 있다. [사진=KT SAT]>

위성을 통한 5세대 이동통신(5G)이 지금보다 대폭 빠르고 효과적인 방식으로 진화할 가능성이 국내에서 검증됐다.

KT SAT(대표 한원식)은 KT 5G 통신망과 적도 상공 약 3만 6000km 우주에 있는 무궁화 위성 6호를 연동해 데이터를 주고받는 ‘위성 5G(5G-SAT)’ 기술 시험에 성공했다고 24일 밝혔다.

KT SAT은 이번 시험에서 KT 융합기술원과 함께 ▲위성 5G 하이브리드 전송 ▲위성 통신 링크(Backhaul)를 이용한 5G 엣지 클라우드 미디어 기술을 구현해냈다.

위성 5G 하이브리드 전송에는 KT융합기술원과 KT SAT이 공동 개발한 라우터를 활용했다. 이 기기는 연결된 5G 단말의 각종 데이터를 5G 네트워크와 위성으로부터 동시에 송·수신하거나 각각의 경로를 이용할 수 있다. 실험을 통해 5G 네트워크 없이 무궁화 위성 6호 만으로 정상적인 서비스를 유지되는 모습도 확인됐다.

위성 통신 링크를 이용한 5G 엣지 클라우드 미디어 전송은 5G 엣지 기반 CDN(콘텐츠 전송 네트워크) 영상 전송 서비스를 위성 통신과 접목한 기술이다. KT SAT은 이 기술로 금산 위성센터에 있는 실시간 스트리밍 데이터와 카메라 중계 영상을 무궁화 위성 6호로 우면동 KT연구개발센터의 5G 엣지 클라우드에 전송했고, 다수의 5G 단말로 끊김 없이 송출하는 데 성공하는 모습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일반적인 위성 통신 기술로는 일정 주파수 자원으로 HD급 영상을 하나의 스마트폰으로만 전송 전송할 수 있는데, 이 기술을 이용하면 같은 자원을 가지고 5G 엣지 클라우드 접속된 모든 단말에 콘텐츠를 동시 전송할 수 있다. 이는 기존에 위성 주파수 제한을 확장해 비용을 낮춤으로써 위성 방송 중계 서비스 대중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KT SAT은 이번 실험결과를 KT융합기술원과 함께 내년 상반기 중 ‘국제민간표준화기구(3GPP)’에 개진할 방침이다. 위성 5G는 2018년부터 국제민간표준화기구 릴리즈 16의 연구 과제 중 하나다. 다수의 통신 분야 전문가들은 릴리즈 17부터 본격적으로 위성 5G의 글로벌 표준화 작업 시작을 전망하고 있다.

한원식 KT SAT 대표는 “위성과 5G를 연동하는 기술은 향후 지역 간 격차 없는 통신 환경을 조성하고 끊김 없는 통신이 중요한 재난∙비상통신 및 콘텐츠 시장 등에서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라며 “KT와 지속적인 기술 교류로 글로벌 기술 표준화를 이루고 고객들에게 실제 서비스 할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KT 융합기술원장 전홍범 부사장은 “KT그룹이 보유한 5G 기술을 활용해 세계최초로 위성과 5G를 연동하는데 성공하게 된 것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 그룹 전체의 기술 역량을 집결해 새로운 사업모델을 발굴하는데 융합기술원이 함께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현재 KT SAT이 운영하고 있는 위성은 무궁화 위성 5, 5A, 6, 7호와 KOREASAT 8호로 총 5기다. KT SAT 통신 위성 5기의 커버리지는 지구 전체 면적(143만 9000㎡)의 60% 수준이다.

김광회 기자 elian118@nextdaily.co.kr

© 2020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4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