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전자

SKT 5GX, 3D 공간정보 토대로 '대한민국 구석구석'

발행일시 : 2019-11-22 11:00
SK텔레콤이 자체 개발한 3D 네트워크 설계 시스템 [사진=SK텔레콤] <SK텔레콤이 자체 개발한 3D 네트워크 설계 시스템 [사진=SK텔레콤]>

SK텔레콤의 5G 통신망이 3차원 공간정보와 만나 더 입체적이고 정교하게 설계된다.

SK텔레콤(대표 박정호)과 국토교통부 산하 공간정보산업진흥원(원장 김수곤)은 21일 분당 소재 공간정보산업진흥원에서 '3D 기반 공간정보 데이터 활용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SK텔레콤은 공간정보산업진흥원의 전국 공간 데이터를 지속적으로 활용해 3D 커버리지 설계 시스템을 고도화할 수 있게 됐다. 이 공간 데이터는 70여 개 시∙군의 건물 구석구석까지 보다 세밀한 공간 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실사 수준의 ‘리얼 3D’ 데이터와 지형모델을 비롯해 항공사진, 위성영상 및 시각화된 행정 공간 정보까지를 총망라한다.

김수곤 공간정보산업진흥원 원장(왼쪽)과 정창권 인프라 엔지니어링 그룹장(오른쪽)이 업무협약식에서 기념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SK텔레콤] <김수곤 공간정보산업진흥원 원장(왼쪽)과 정창권 인프라 엔지니어링 그룹장(오른쪽)이 업무협약식에서 기념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SK텔레콤]>

SK텔레콤은 자체 개발해 사용중인 3D 커버리지 설계 시스템을 리얼 3D 데이터로 정교화해 5G 커버리지 구축에 활용할 계획이다. 실제 건물 옥상의 난간 구조나 에어컨 실외기 위치까지 3D로 정밀하게 확인할 수 있어, 기존에 발견이 어려웠던 통신 사각지대도 대폭 줄어들 것으로 기대된다. 공간 정보는 주기적으로 업데이트돼 환경 변화에 따른 효율적인 네트워크 품질 관리도 가능해질 전망이다.

정창권 SK텔레콤 인프라 엔지니어링 그룹장은 “SK텔레콤은 자체 개발한 3D 네트워크 설계 시스템을 보유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1위 사업자로서의 기술∙노하우를 바탕으로 차별화된 고객 가치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수곤 공간정보산업진흥원 원장은 “이번 협력을 통해 5G 통신 분야에서 큰 시너지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공간정보 데이터를 다양한 산업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해 차세대 성장 동력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광회 기자 elian118@nextdaily.co.kr

© 2019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4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