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전자

[CES 2020] 삼성·LG 혁신상 휩쓸어...김현석 대표 기조연설도

발행일시 : 2019-11-08 10:15

삼성 역대 최다 46개 제품 수상...LG 올레드 TV 3개 부문

국내 제조업을 대표하는 삼성전자와 LG전자가 내년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20' 혁신상을 휩쓸고 있다.

미국소비자기술협회(CTA)는 7일(현지시간) 28개 부문에 걸쳐 'CES 혁신상' 수상 제품을 발표했다. 매년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하는 세계 최대 IT 전시회 CES에 앞서, 출품 제품 가운데 가장 혁신적인 제품들을 선별해 ‘CES 혁신상’을 수여하고 있다.

이번 CES 혁신상에서 삼성전자(대표 김기남 김현석 고동진)는 '최고혁신상' 3개를 포함해 TV(12), 오디오(3), 모니터(2), 생활가전(9개), 모바일(17개), 반도체(3개) 부문에서 총 46개의 혁신상을 수상했다.

삼성전자는 최고혁신상 3개를 포함해 TV(12개), 오디오(3개), 모니터(2개), 생활가전(9개), 모바일(17개), 반도체(3개) 부문에서 총 46개의 혁신상을 수상했다.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는 최고혁신상 3개를 포함해 TV(12개), 오디오(3개), 모니터(2개), 생활가전(9개), 모바일(17개), 반도체(3개) 부문에서 총 46개의 혁신상을 수상했다. [사진=삼성전자]>

TV와 모니터 부문에서는 마이크로 LED 기술, 8K화질과 사운드 기술, 라이프스타일 TV, 게이밍 모니터 등 다양한 제품군에서 고루 수상했다. 생활가전 부문에서는 2020년형 '패밀리허브'와 2구 인덕션 '더 플레이트' 등 라이프스타일 가전 제품들이 혁신상에 대거 이름을 올렸다.

모바일 부문에서는 스마트폰, 웨어러블, PC, 태블릿, 애플리케이션 등 거의 전 제품군에서 혁신상을 수상했다. 스마트폰은 ▲갤럭시 노트10+ 5G'가 최고 혁신상을 수상했고 ▲갤럭시 폴드 ▲갤럭시 S10 5G ▲갤럭시 A70 ▲갤럭시 A50 등이 혁신상을 받았다.

이밖에 ▲갤럭시 워치 액티브2 ▲갤럭시 북 플렉스 ▲갤럭시 북 이온 ▲갤럭시 탭 액티브 프로와 함께 ▲삼성 글로벌 골즈 ▲삼성 페이 등 소프트웨어도 혁신상에 포함됐다. 반도체 부문에선 ▲980 PRO 1TB ▲포터블 SSD T7 터치 1TB ▲PCIe Gen4 NVMe SSD 30.72TB(PM1733) 등 SSD 제품 3개가 혁신상을 받았다.

LG전자(대표 조성진 정도현)는 TV부문에서 8년 연속으로 CES 혁신상을 받으며 저력을 보였다. 최고혁신상에 세계 최초 롤러블 TV ▲LG 시그니처 올레드 R가 선정됐으며, 이와 함께 ▲LG 시그니처 올레드 8K가 비디오 디스플레이, 디지털 이미지·사진 등 두 개 부문에서 혁신상을 수상했다.

CES 2020 혁신상을 수상한 ▲LG 시그니처 올레드 R(위쪽) ▲LG 시그니처 올레드 8K [사진=LG전자] <CES 2020 혁신상을 수상한 ▲LG 시그니처 올레드 R(위쪽) ▲LG 시그니처 올레드 8K [사진=LG전자]>

생활가전으로는 ▲LG 스타일러 ▲LG 퓨리케어 미니 공기청정기가 혁신상을 받았다. 스마트폰에서는 ▲LG G8X 씽큐(LG V50S 씽큐) ▲LG V50 씽큐 ▲LG G8 씽큐 등이 혁신상을 거머쥐었다.

더불어, ▲LG 크래프트 아이스 냉장고 ▲LG 울트라기어 게이밍 모니터 ▲LG 울트라와이드 모니터 ▲LG 울트라파인 모니터 ▲LG 그램 17 노트북 ▲사운드바 2종 등 LG전자 주요 전략 제품들도 골고루 ‘혁신상’을 받았다.

한편, 삼성전자와 LG전자는 오는 1월 CES 2020에서 혁신상 수상 제품들을 비롯한 다양한 미래 기술과 신제품들을 공개할 계획이다. 특히, 김현석 삼성전자 대표가 CES 2020 개막에 앞서 라스베이거스 베네시안 팔라조 볼룸(Venetian’s Palazzo Ballroom)에서 기조연설을 진행할 예정이다.

CES를 주관하는 게리 샤피로(Gary Shapiro) CTA 대표는 "기술은 일상 생활의 모든 측면에 영향을 주고 이를 개선한다"며 "김현석 사장의 기조연설을 통해 삼성전자의 미래와 소비자 라이프스타일 혁신에 대한 삼성전자의 비전을 들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언급했다.

김광회 기자 elian118@nextdaily.co.kr

© 2019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