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금융

우리은행, 기업은행과 대환대출 서비스 첫 시행

발행일시 : 2019-11-06 17:12
우리은행이 핀테크 기업 피노텍과 함께 대환대출서비스를 시행한다. 대환대출서비스의 구조도. <우리은행이 핀테크 기업 피노텍과 함께 대환대출서비스를 시행한다. 대환대출서비스의 구조도.>

우리은행이 금융위원회에서 지정대리인으로 선정한 핀테크기업 피노텍과 협업을 통해 은행간 ‘대환대출 플랫폼 서비스’를 시행한다고 6일 밝혔다.
 
이 서비스에 참여하는 은행은 참여은행간 대환대출 취급시 상대은행의 대출 상환금 조회와 상환을 실시간으로 할 수 있다.
 
기존에는 고객이 우리은행에서 대출을 받아 타행의 대출을 상환할 경우, 상대은행에 직접 방문해 대출을 상환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었다. 하지만 대환대출 플랫폼 서비스를 이용할 경우 이런 불편함 뿐만 아니라 대출금 미상환 리스크도 줄일 수 있게 된다.
 
현재 대환대출 플랫폼 서비스에 참여한 은행은 우리은행과 기업은행이다. 두 은행 모두 상대 은행의 가계신용대출에 한해 상황이 가능하다. 참여은행, 대환 가능한 대출의 종류 및 거래채널 등은 점차 확대될 예정이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금융과 핀테크 기술의 결합으로 고객이 더 많은 편의와 혜택을 누릴 수 있게 되길 바란다”며 “이번 서비스가 금융소비자에게 실질적인 효과를 누릴 수 있는 혁신적인 금융서비스로 자리 잡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온라인뉴스팀 news@nextdaily.co.kr
 
 

© 2019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