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저

경정 '트로이카' 전성시대

발행일시 : 2019-10-28 15:06

올해 경정에서는 3인방이 독주하고 있다.  김종민(2기 A1 43세) 심상철(7기 A1 38세) 조성인(12기 A1 32세)이 그들이다.

후반기 10회 차를 남긴 시점에서 꾸준한 성적으로 시즌 경정을 이끌어나가는 선수들이다.
 
세 명 중 선배 기수인 김종민은 현재(10월 17일 기준) 29승을 기록하며 다승 3위를 달리고 있다.
현 경정의 살아 있는 레전드다. 2004년 스포츠서울배 우승을 시작으로 총 16회 대상경주 최다 우승기록을 보유하고 있고, 신인 첫 해부터 매년 두 자리 승수를 기록하며 통산 449승으로 개인 최다승 기록도 보유하고 있다. 여기에 시즌 다승왕 타이틀 2회(2010년 40승 2012년 35승) 보유자다.

경정 '트로이카' 전성시대

아쉬운 점은 예전과 같은 주도적인 스타트 승부를 자주 볼 수 없다는 것과 대상경주를 앞두고 실격 내지는 F(사전 출발위반)으로 인해 2015년부터는 대상경주에서 얼굴을 볼 수 없었다. 하지만 올 시즌 36회 2일차(9월 26일) 16경주 스포츠경향배 우승을 하며 다시 한번 재기를 꿈꾸고 있다.
 
현 경정 최강자로 손꼽히는 심상철은  2008년 7기로 입문했다. 신인시절부터 1∼6기 대선배들과의 실전에서도 자기의 경주를 펼쳐나가며 13승을 기록해 무서운 신인으로 인정을 받았다. 입문 3년 차인 2010년 스포츠칸배 우승을 시작으로 현재 대상경주 11회를 기록하고 있다. 2016년 41승 2017년 45승으로 어선규 선수와 함께 연속 다승왕 타이틀 기록도 가지고 있다.
 
현재(10월 17일 기준) 40승으로 개인 시즌 최다승 기록 경신은 초읽기에 들어갔고 서화모(1기 2005년), 우진수(1기 2006년) 선수가 기록한 49승을 깰 수 있을지도 관심사다. 

마지막으로 12기를 대표하는 조성인은 2016년 18승 2018년 19승 올 시즌은 32승으로 개인 한 시즌 최다승 기록을 경신 중에 있다.
 
생애 첫 대상경주 우승 트로피는 본인도 꼭 갖고 싶었다는 쿠리하라배 특별경정(2018년)이었다.올 시즌 보여주고 있는 스타트 감각과 신인시절과는 한 차원 업그레이드 된 경기력이라면 12월에 펼쳐질 그랑프리 대상경주도 기대해 볼 수 있다.   온라인뉴스팀 news@nextdaily.co.kr
 

© 2019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