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

CJ오쇼핑, ‘칼 라거펠트 파리스’ 겨울 신상품 론칭

발행일시 : 2019-10-10 17:45
CJ오쇼핑에서 10월 초 론칭한 ‘칼 라거펠트 파리스’의 이태리 수리 알파카 울코트 출처=CJ ENM 오쇼핑부문 <CJ오쇼핑에서 10월 초 론칭한 ‘칼 라거펠트 파리스’의 이태리 수리 알파카 울코트 출처=CJ ENM 오쇼핑부문>

CJ ENM 오쇼핑부문의 디자이너 브랜드 ‘칼 라거펠트 파리스’가 프리미엄 소재의 겨울 신상품을 연이어 출시하고 있다고 10일 밝혔다. 칼 라거펠트 파리스는 CJ ENM 오쇼핑부문이 유럽의 칼 라거펠트 본사와 계약을 체결하고 올해 3월 국내 단독 론칭한 패션 브랜드다.

칼 칼 라거펠트 파리스는 지난 달 24일 ‘프리메라 퍼 컬렉션’이라는 타이틀을 걸고 65만원 대 가격의 위즐 모피와 이태리 코트의 론칭 방송을 진행했다. 약 15억원의 주문금액을 기록하며 목표 대비 60%를 넘어서는 실적을 올렸다. 위즐 모피는 족제비과의 가죽으로 밍크에 비해 가볍고 부드러운 장점이 있으며, 코트는 이태리 최고 원단사의 캐시미어 울 혼합 원단을 사용했다.

10월 들어 선보인 두 번째 겨울 신상품 ‘이태리 수리 알파카 울코트’도 목표 대비 2배에 가까운 실적을 올렸다. 지난 1일 밤 CJ오쇼핑 방송을 통해 론칭한 알파카 울코트는 판매가가 59만원 대임에도 불구하고 25분 동안 2천개가 넘는 주문이 들어왔다. 이 상품은 이태리 니트로 앤 키반사의 고급 수리 알파카 소재를 사용해 촉감이 좋고 통기성과 보온성이 뛰어나다.

CJ오쇼핑에서는 오는 12일 오전 10시 20분부터 2시간 20분 동안 칼 라거펠트 파리스의 겨울 신상품 론칭방송이 진행된다. 이 날 선보일 토스카나 롱코트와 밍크 케이프 코트는 139만원의 고가 제품이다. 롱코트는 최상위 등급 소재로 분류되는 스페인산 토스카나(생후 6개월 미만 어린 양의 가죽) 원피를 사용해 가볍고 부드러운 장점이 있다. 케이프 코트도 상급 레이블인 코펜하겐 밍크를 썼다.

정진홍 기자 jjh@nextdaily.co.kr

© 2019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