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금융

우리은행, 동대문 제일평화시장 화재 피해상인 금융지원

발행일시 : 2019-10-10 09:26
우리은행 CI. <우리은행 CI.>

우리은행이 서울시와 서울신용보증재단과 함께 동대문 제일평화시장 화재로 피해를 입은 상인들의 피해시설 복구 및 경영정상화를 위한 금융지원을 실시한다.
 
금융지원 대상은 △중구에 사업자등록이 되어 있고 △중구청에서 재해중소기업확인증을 발급받은 △제일평화시장 입점 상인이다. 업체별 최대 2억원 범위 내에서 지원받는다.
 
피해기업은 서울특별시 재해중소기업자금 및 서울신용보증재단의 신용보증지원을 활용하여 5년동안 대출금리 연 1.0%, 보증료 연 0.5%의 낮은 금리로 융자 받을 수 있고, 금융수수료가 면제되는 전용 통장도 발급받을 수 있다.
 
이번 금융지원 신청과 상담은 제일평화시장 인근 하이서울쇼룸 내에 임시 설치된 융자 접수처에서 10월 8일부터 가능하다. 피해상인들의 편의를 위해 우리은행 직원이 상주하여 상담 예정이며 필요시 방문 상담도 가능하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피해 상인들이 하루 빨리 어려움을 극복하고 일터를 되찾을 수 있도록 신속하고 실질적인 금융지원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광회 기자 elian118@nextdaily.co.kr
 

© 2019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