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정치

여상규 욕설→사과 입장, 김종민 의원 반응은?

발행일시 : 2019-10-07 18:45
사진=YTN 뉴스 캡처 <사진=YTN 뉴스 캡처>

여상규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자유한국당)이 국정감사 도중 동료 의원을 향해 욕설을 한 후 사과했다.

7일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검찰청사에서 서울고검‧서울중앙지검 등에 대한 국회 법사위 국정감사가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서 여 위원장은 신상 발언을 이어가던 도중,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설전을 벌였다. 이날 김 의원은 여 위원장을 향해 “법사위원장 자격이 없다”고 외쳤다.

이에 여 위원장이 “듣기 싫으면 듣지 말아라. 누가 당신한테 위원장 자격을 받았느냐”라고 말한 뒤 욕을 하는 장면이 카메라에 잡혔다.

이후 여 위원장의 해당 발언이 온라인 상에서 퍼지며 논란이 일자, 여 위원장은 사과입장을 전했다. 여 위원장은 “흥분해서 정확한 표현이 기억나지 않지만, 상대방 이야기가 귀에 거슬려서 그런 말을 했을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며 “대단히 미안하게 생각하고, 거듭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김 의원 역시 여 위원장의 사과를 받아들였다.

홍혜자 기자 hhj@nextdaily.co.kr

© 2019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