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정치

요리연구가 도피의혹 수면 위로..입장 밝힐까?

발행일시 : 2019-10-02 02:43
사진=EBS <사진=EBS>

유명 요리연구가 김모 씨가 재판 도중 해외 도피를 했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1일 CBS 노컷뉴스 측은 허위세금계산서 교부 및 횡령 등으로 상고심에서 재판을 받던 김씨가 지난 5월 중국으로 출국했다고 보도했다.

해당 매체에 따르면 김씨는 사업상 출장을 이유로 출국한다고 밝혔지만, 가까운 지인들에게 “한국으로 돌아오지 않을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요리연구가 김씨는 지난 2009년부터 2015년까지 한 식품개발회사 부대표로 재직했다. 그는 재직 도중 약 200억원 상당의 허위 세금계산서를 발행한 혐의 등으로 2년 전 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겨졌다.

김씨는 징역 3년에 집행유예 5년, 벌금 60억원을 선고 받았다. 이후 그는 판결에 불복, 항고했다. 하지만 2심 재판부 역시 지난 5월 항고를 기각했다.

홍혜자 기자 hhj@nextdaily.co.kr

© 2019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