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저

경륜, 신생 김포팀 주목

발행일시 : 2019-09-25 09:59

신설된 김포팀이 주목받고 있다.
 
지난 7월 3일 팀명을 알린 김포팀은 경륜 황제인 정종진을 중심으로 이전 계양에서 한솥밥을 먹었던 핵심세력 황승호 김형완 정재원 등이 주축이다.
 
여기에 양주팀의 에이스인 인치환 정정교를 비롯해 차세대 수도권 기대주인 공태민까지 가세해 세를 불렸다.

양주팀의 간판선수들이 대거 이적해 사실상 수도권을 대표하는 두 팀이 합병한 셈이다.

경륜, 신생 김포팀 주목

두팀의 합세는 서로에게 윈윈 전략이 된다. 계양팀은 다소 섣부를 수 있지만 주전들의 노쇠화에 유독 마크형 선수들이 몰린 것이 흠으로 지적됐다. 젊은 피 수혈도 최근 2년간 거의 이뤄지지 못했었다.
 
반대로 양주팀은 자력승부형이 넘쳐나고 24기 공태민이 돌격대 역할도 가능하나 정신적으로 의지할 수 있는 리더의 부재 및 체계적인 관리 등이 아쉬웠다.
 
이후 문희덕 원신재 엄희태 왕지현 최석윤까지 가세하며 세를 불리는 것은 물론 짜임새를 더하게 됐다.

지난주 금요 특선급에서 강력한 입상후보인 최래선 정재완을 따돌리며 공태민이 2위로 입상했는데 당시 200미터 기록이 무려 10.94. 공태민으로선 데뷔 후 처음으로 10초대의 벽을 넘은 것이라 의미가 크다. 경륜계에선 자력으로 10초대를 기록할 경우 특급 선수로 평가받는다.
 
엄희태 역시 김포팀에 합류한 후 창원에서 첫 입상(2위) 지난주 광명에서 데뷔 첫승을 기록했다. 이때 쌍승 배당이 105.8배 삼쌍승은 무려 1568.4배의 잭팟이었다.
 
이 밖에 우수급에서 존재감이 크지 않았던 왕지현을 비롯해 원신재 엄정일 선발급의 강병석 역시 고른 활약과 더불어 눈에 띄는 성장세를 나타내고 있다.
 
김포팀의 강점은 평균 연령 33세로 비교적 젊다. 결속력 조직력 등도 어느 팀에게 뒤질게 없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얘기다.  장점을 극대화한 체계적인 훈련 방법도 장점이다. 
 
예상지 ‘최강경륜’의 박창현 발행인은 "신생팀 초기엔 대부분 훈련에 적극적이라 실제 성적에서도 반짝하기 마련이지만 김포팀은 워낙 구성원들의 면면이 뛰어나고 짜임새가 있어 롱런 가능성이 크다"고 분석했다.   정진홍 기자 jjh@nextdaily.co.kr
 

© 2019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