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저

여왕마 ‘실버울프’, ‘퀸즈투어 시리즈’ 제패 위해 부경 원정

발행일시 : 2019-08-16 10:50

한국 경마의 여왕 ‘실버울프’가 오는 18일 한국마사회(회장 김낙순) 렛츠런파크 부경에서 열리는 ‘KNN배(제5경주, GⅢ, 1600m, 혼OPEN, 암말 3세 이상, 총상금 5억 원)’에 출전한다.

‘실버울프(암, 7세, 호주, R125)’는 2017년 ‘퀸즈투어 시리즈’를 석권하며 한국 최고의 암말로 군림하고 있다.  전성기가 지난 7세에 접어들었지만, 2월부터 6월까지 대상경주를 3연승하며 여전히 최고의 기량을 떨치고 있다.

지난 6월 뚝섬배 우승당시 실버울프와 유승완 기수 <지난 6월 뚝섬배 우승당시 실버울프와 유승완 기수>

‘실버울프’의 부경 원정 성적은 8전 3승으로 이 중 2번이 2017년 ‘퀸즈투어 시리즈’ 지정 경주였다. 당시 2번째 관문이었던 ‘KNN배’에서 무려 9마신(약 21.6m)의 대승으로 승리를 거머쥔 바 있다.
 
‘퀸즈투어 시리즈’가 5세 이하 암말이라는 경주조건이 있어 출전을 못하다가 올해부터 연령 제한이 3세 이상으로 바뀌면서 재도전을 할 수 있게 되었다. ‘실버울프’는 올해 ‘KNN배’의 출전마 중 레이팅(125), 최근 3회 상금(약 6억 원) 모두 압도적으로 높다.
 
또한 단짝 유승완 기수와 호흡을 맞출 예정으로 우승에 대한 기대를 한층 더 높였다. 유승완 기수는 올해만 대상경주 5개 우승, 데뷔 후 최고 승률 13.9%를 유지하며 전성기를 맞고 있다. ‘실버울프’는 유승완 기수가 ‘동생 같은 말’이라고 밝힐 정도로 애착을 드러낸 경주마로, 2017년 ‘퀸즈투어 시리즈’ 석권 당시에도 함께 했다.
 
이번 ‘실버울프’의 부경 원정이 더욱 특별한 이유는 ‘퀸즈투어 시리즈’의 마지막 관문 ‘경상남도지사배’ 또한 부경에서 펼쳐져, 시리즈 제패를 위한 초석이 될 전망이기 때문이다.
 
‘실버울프’의 훈련을 맡고 있는 송문길 조교사는 “기량만 놓고 본다면 ‘실버울프’는 아직 전성기”라며, “목표는 당연히 ‘퀸즈투어 시리즈’ 2연패”라고 밝혔다.
 
이번 ‘KNN배’에서 ‘실버울프’의 유의미한 라이벌로는 부경의 ‘담양환호(암, 5세, 미국, R90)’와 서울의 ‘스카이베이(암, 4세, 미국, R93)’가 거론되고 있다. ‘담양환호’는 지난 6월 ‘퀸즈투어 시리즈’ 첫 관문이었던 ‘뚝섬배’에서 ‘실버울프’에 이어 준우승을 차지한 바 있다. ‘스카이베이’는 지난해 ‘경상남도지사배’ 우승한 신예 암말이다.   조항준 기자 jhj@nextdaily.co.kr
 

© 2019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