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정치

여야5당, 일 수출규제 대응 민관정협의회 출범...31일 첫 회의

발행일시 : 2019-07-29 16:01
여야 5당 사무총장들이 29일 국회에서 만나 일본 수출규제 대책마련을 위한 '민관정협의회'를 출범키로 합의했다. 왼쪽부터 임재훈 바른미래당, 박맹우 자유한국당,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김광수 민주평화당, 권태홍 정의당 사무총장. <여야 5당 사무총장들이 29일 국회에서 만나 일본 수출규제 대책마련을 위한 '민관정협의회'를 출범키로 합의했다. 왼쪽부터 임재훈 바른미래당, 박맹우 자유한국당,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김광수 민주평화당, 권태홍 정의당 사무총장.>

여야 5당이 일본의 수출규제 대책 마련을 위해 민관정협의회를 출범하고 오는 31일 첫 회의를 연다.

여야 5당 사무총장들은 29일 국회에서 만나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따른 초당적 비상협력기구인 '일본수출규제대책 민관정협의회'를 출범키로 했다.

이날 윤호중 더불어민주당·박맹우 자유한국당·임재훈 바른미래당·김광수 민주평화당·권태홍 정의당 등 여야 사무총장들은 민간과 정부, 여야 5당이 추천한 전문가 등 총 16인으로 된 협의회를 구성키로 합의했다.

민관정협의회는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한국무역협회 회장,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중소기업협동조합중앙회 회장, 한국중견기업연합회 회장, 한국노동조합총연맹 위원장, 민주노동종합총연맹 위원장 등 민간에서 7명이 참여한다. 여야 5당은 민간참여의 확대와 관련해서는 추후 논의를 더 이어가기로 했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사무총장은 전경련이 포함되지 않은 것과 관련 "최근 전경련이 회원사가 하나도 없는 상태라 경제단체로서 기능을 하고 있지 못한다고 판단해서 포함을 안했다"고 설명했다.

정부에선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김상조 대통령비서실 정책실장 등 4명이 참여한다.

정치권에선 여야 5당이 각각 추천하는 5명이 참여한다. 이와 관련 민주당은 조정식 정책위의장, 한국당은 정진석 日수출규제대책특위 위원장, 바른미래당에선 채이배 정책위의장, 박원석 정의당 정책위의장이 참여한다. 평화당은 추후 결정하기로 했다.

민관정협의회는 오는 31일 오전 국회 귀빈식당에서 첫 회의를 열 예정이다. 박맹우 한국당 사무총장은 "민관정 협의회에 정치권이 들어가 있으니 일본 수출규제 대응해서 속도를 낼 때 규제를 푸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광회 기자 elian118@nextdaily.co.kr

© 2019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