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전자

여름철 꿀잠, U+ IoT숙면알리미가 선사해

발행일시 : 2019-07-18 10:50
사진=LG유플러스 <사진=LG유플러스>

사물인터넷(IoT)과 연계한 숙면 유도 서비스가 LG유플러스에서 제공된다.

LG유플러스(대표 하현회)는 수면상태 측정∙분석 기기인 ‘IoT숙면알리미’에서 사용자 수면상태에 따라 에어컨 운행을 자동 조절해주는 새 기능을 제공한다고 18일 밝혔다.

새 버전의 IoT숙면알리미는 고객의 호흡과 맥박, 뒤척임 수 등을 측정 및 분석해 수면시점을 감지한다. 이후 수면주기를 고려한 최적 시점에 숙면을 위한 알맞은 온도가 유지되도록 에어컨을 제어해준다. 에어컨의 제어 시점과 온도는 기본으로 제공하는 설정 외에도 취향에 따라 자유롭게 변경할 수 있다

추가된 기능은 자동 업데이트 돼 바로 이용 가능하다. 다만 에어컨 제어를 위해서는 LG유플러스 홈IoT 전용 애플리케이션인 ‘IoT@home’에서 WiFi를 통해 에어컨과 IoT숙면알리미의 연동이 필요하다. WiFi를 지원하지 않는 구형 에어컨도 IR(적외선) 방식으로 가전제품을 제어할 수 있는 LG유플러스의 ‘AI리모컨’ 기기로 이용할 수 있다.

IoT숙면알리미는 AI리모컨을 포함해 IoT 기기를 최대 3개까지 선택해 사용하는 ‘내맘대로 IoT 패키지’에 가입하면 월정액 12,100원(VAT포함, 3년 약정 기준)에 이용할 수 있다.

이지현 IoT숙면알리미 기능 개발의 자문을 맡은 드림수면의원장은 "더운 여름에는 수면장애로 병원에 내원하는 사람들이 늘어나면서 수면유지장애를 호소하는 분들이 많다”며 “에어컨 사용이 보편화돼 자는 도중 에어컨을 끄기 위해 잠시 일어나거나, 잠이 든 이후에도 덥거나 춥다고 느끼는 등 많은 환자들이 침실 온도조절 관련한 어려움을 얘기한다"고 말했다.

에어컨으로 인한 수면장애는 미리 정해진 규칙대로만 동작하는 에어컨의 ‘취침모드’ 만으로는근본적인 해결책이 되지 못한다. LG유플러스는 IoT숙면알리미가 일정하지 않은 수면시점에도 사용자별 숙면을 위한 맞춤 온도를 유지해줄 수 있어, 숙면 유도에 효과적이라는 설명이다.

염상필 LG유플러스 AIoT상품담당은 “기록적인 폭염과 열대야를 보낸 작년과 마찬가지로 올해도 무척 더운 여름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처럼 힘든 날씨로 인해 잠 못 드는 고객들에게 IoT숙면알리미의 신규 기능이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광회 기자 elian118@nextdaily.co.kr

© 2019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