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홍남기 "일 부품소재 수출 규제 철회돼야...세계 경제 전체 부정적 영향"

발행일시 : 2019-07-08 13:23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8일 서울 정부청사에서 열린 대외경제장관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8일 서울 정부청사에서 열린 대외경제장관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8일 일본 수출규제에 관련 "한국은 물론 일본과 세계 경제 전체에 부정적 영향을 초래할 것이라며 철회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기업 피해를 최소화하고 대응지원에도 역점을 두겠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대외경제장관회의'에 참석해 "일본 수출제한 조치는 WTO 협정에 배치되는 것으로 우리 기업은 물론 일본 기업에 대해, 나아가 글로벌 경제 전체에 대해 부정적 영향을 초래할 우려가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산업계 및 국제사회와의 긴밀한 소통·공조를 통해 다각적이고 적극적인 대응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며 "우리기업 피해 최소화와 대응지원에도 역점을 둘 것"이라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하반기 대외 위기요인과 관련 "미중무역갈등, 브렉시트 등 상반기부터 지속돼온 글로벌 불확실성 및 통상갈등에 대응이 필요하다"면서 "특히 미중무역갈등은 협상재개 합의 등 일부 진전이 있었으나 협상을 둘러싼 불확실성은 지속될 가능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그는 "하반기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국제통화기금(IMF) 연차총회 등 여러 다자적 논의가 예정돼 있다"면서 "위기 관련 동향을 상시 모니터링하고 시장의 변동성이 확대될 경우에는 준비된 컨틴전시 플랜에 따라 대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또 하반기 수출과 관련 이달 중 글로벌 플랜트·인프라·스마트시티에 1조5000억원을 투입하는 '수출시장 구조혁신 전략'을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7월중 '수출시장 구조혁신 전략'을 발표하고 디지털 무역 등 분야별 후속 수출대책도 연이어 마련할 방침"이라며 "해외 인프라 수주 확대를 위한 글로벌 플랜트·인프라·스마트시티 펀드 1조5000억원도 신속하게 현장에 투입해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홍 부총리는 "이중 5000억원은 스마트시티 분야에 지원하고 유무상자금·정책수출금융·민간금융 복합금융구조 설정으로 지원할 것"이라며 "한국 주도의 글로벌 스마트시티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올해 9월 월드 스마트시티 엑스포를 개최해 맞춤형 해외진출을 지원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밖에 공공기관 해외진출도 가속화할 계획이다. 공공기관이 해외진출을 활발히 해  인프라 수주 확대에 기여하도록 10대 핵심 추진 사업을 선정, 금융지원·글로벌 네트워크 구축·면책유도 등으로 지원해 나갈 방침이다.  김민우 기자 min@nextdaily.co.kr
 

© 2019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