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

이랜드리테일, 산지 직거래 시스템으로 지역 농가와 상생

발행일시 : 2019-06-16 12:00

이랜드리테일이 현지 농가와 직거래를 통해 ‘지역 상생 프로젝트’ 를 한층 더 확대한다.

이랜드리테일은 지난 2012년부터 ‘지역 상생 프로젝트’ 라는 이름 아래, 품질 좋은 농산물을 좋은 가격에 안정적으로 제공하기 위해 킴스클럽과 현지 농가간에 산지 직거래 시스템을 구축하고 현재 400여곳의 지역 농가와 협약을 맺고 진행 중에 있다.

‘산지 직거래 시스템’은 지역 거상과 벤더를 배제하고 중간 상인에게 돌아가는 수수료 전액을 농가에게 돌려주며 농가의 수익을 최우선으로 보전하는 방식의 협업 상생 프로그램이다.
 
이랜드리테일 관계자는 “올해 연말까지 1,000곳까지 산지 농가를 추가, 확대해 현지 농가와 함께 상생•성장 해나갈 계획이다” 라고 말했다.

이랜드리테일, 산지 직거래 시스템으로 지역 농가와 상생

►안정적인 수익 구조 시스템 구축 및 지자체 협약식 통한 지역 상생 확대

이랜드리테일 킴스클럽은 ‘산지 직거래 시스템’은 해당 지역 작물 가격이 폭락을 해도, 최초 계약한 가격 그대로 전량 수매하는 방식으로 재배 농가의 장기적인 수익과 성장을 보장해왔다.

이와 함께 킴스클럽 매장에서 판매가 되는 상품 데이터를 현지 농가와 공유 해 최종 구매 고객 관점에서 다음 시즌 재배 아이템과 수량 등을 사전에 결정 할 수 있도록 했다.

그 결과, 현지 농가는 최적의 수익 구조를 만들 수 있게 됐으며 이랜드리테일은 산지 A급 농가 및 물류 거점을 확보해 좋은 품질의 상품을 좋은 가격에 안정적으로 공급 할 수 있게 됐다.

이랜드리테일은 또 지역 지자체와 협약식을 통해 산지 특산물의 안정적인 판매 판로 개척을 지원 했다. 2013년 부여군과 협약식 체결을 시작으로 현재 완도군, 이천시, 고흥, 제주, 영광, 예천 등 총 15개의 지자체와 협약을 맺고 산지 특산물 판매를 적극 지원 중에 있다.

►직거래 전문 MD 보유, 성장 해나가는 직거래 구조 만들 것

이랜드리테일이 운영하는 킴스클럽은 직거래 전문 MD들을 통해 귀농 청년들을 돕고 있다.
 
단순하게 현지 농가, 업체와 거래를 하는 1차원적인 거래 관계를 벗어나 서로가 윈-윈 할 수 있는 최적의 시스템을 구축하고자 하는 것. 주기적으로 전문 MD 들이 현지 우수 농가들을 찾아가고 있으며 지원할 수 있는 부분들에 대해서는 적극 지원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다.

 

온라인뉴스팀 (news@nextdaily.co.kr)

© 2019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