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관찰 카드뉴스
레저

아시아나항공, '안전역량 강화' 노력 결실

발행일시 : 2019-06-12 10:12

아시아나항공(사장 한창수)의 안전강화 노력들이 최근 결실을 맺고 있다.
 
먼저 안전운항의 지표라 할 수 있는 운항 정시성이 크게 개선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올해 1~5월 국내∙국제 여객 운항 정시성 자료를 살펴보면, 아시아나항공은 국내선의 경우 정시율이 지난해와 비교해 4.9%p 개선된 것으로 파악됐다. 또한 국제선 정시율은 지속 개선되는 모습을 보이며 올해 3월에는 97.0%를 달성하는 등, 전체적으로는 전년대비2.4%p 향상된 것으로 나타났다.
 
아시아나항공은 이러한 운항 정시성의 개선을 ▲기상 호조 ▲항로혼잡 완화 ▲예방 정비점검활동 및 결함 발생시 신속한 대처(예비기 활용∙부품 구비에 따른 정비시간 감소)의 3박자가 한데 어우러진 결과로 분석하고 있다.
 
더불어 올해 항공기 정비로 인해 장시간 출발 지연된(출발 3시간 기준) 국제선 항공편 수는 지난 해와 비교해 58% 감소해 뚜렷이 개선된 모습을 보였다. 이를 전체 운항횟수대비 발생빈도로 살펴보면, 지난 해 비중은 약 0.23%였으나 올해 5월까지는 0.09%를 기록해 절반 이하로 줄어들었다.

앞서 아시아나항공은 올해 초부터 '정비신뢰도 향상 방안'을 수립해 적극적으로 실천에 나선 바 있다. 
 
우선 정비부문 투자를 크게 확대했다. 최초 2019년도 사업계획수립 시, 정비분야 투자금을 8,922억으로 책정한 바 있다. 이 금액 역시 2018년 7,361억 대비 21% 증대된 금액이다. 거기다 올해 각종 항공기 부품 확보를 위해서만 680억원을 추가 투자하기로 결정해 정비분야 총 투자금액이 9,602억원에 이르게 됐다. 이는 전년과 비교해 무려 30%나 증가한 금액이다. 
 
아울러 신규항공기 도입 및 경년항공기 반납을 통한 기단 재정비를 강화했다. 2023년까지 A350 19대, A321NEO 15대 등 34대의 최신형 항공기를 보유하는 한편, 보유 경년항공기는 10대 (여객기 2대/화물기 8대)까지 대폭 낮출 계획이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최근 회사를 둘러싼 대내외 경영환경의 변화에도 불구하고, 안전운항에 대한 아시아나항공의 의지는 확고하다"고 말했다.    김휘영 기자 younghk@nextdaily.co.kr
 

© 2019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NextDaily 집중분석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