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관찰 카드뉴스
레저

'투르 드 코리아 2019' 개막, 605km 대장정 나선다

발행일시 : 2019-06-10 10:43

국민체육진흥공단(이사장 조재기)이 오는 12일부터 5일 간 국내 최고 권위의 국제도로사이클 대회인 '투르 드 코리아 2019'를 개최한다.
 
13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투르 드 코리아는 올해는 군산 은파유원지를 시작으로 천안, 단양, 삼척, 고성, 서울까지 전국 거점 6개 지역을 관통하며 총 605.2km의 대장정에 나선다.
 
국제사이클연맹(UCI) 공식 승인 대회인 이번 대회에는 이탈리아, 미국, 호주, 이스라엘, 일본, 중국, 말레이시아 등 11개국으로 구성된 20개 팀(해외 14개 팀, 국내 6개 팀)  200여명의 선수들(해외 140명, 국내 60명)이 참가해 각축을 벌인다.
 
UCI 아시아 대륙랭킹 1·3위(일본 키난 사이클링팀(1위), 팀 유쿄(3위)), 2위(홍콩 HKSI 프로 사이클링팀)팀 등 상위권 팀들이 참가한다. 이밖에 2019 투르 드 랑카위 개인종합 1위 다이볼 벤자민 선수(호주) 등 뛰어난 기량을 보유한 선수들도 출전한다. KSPO 비앙키 아시아 프로사이클링(25위)를 포함한 대한민국 6개 팀도 순위 경쟁에 동참한다.
 
특히 올해는 3.1운동 및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천안 독립기념관(2구간)에서 출발하는 코스를 도입해 의미를 더한다.  경주구간 중 가장 힘든 코스는 3구간이다.  단양-삼척(180.8km) 구간에서 펼쳐지는 3구간은 이번 대회 가장 긴 거리를 자랑하며, 코스에 포함된 태백산 어평재 고갯길은 고도 926m로 선수들의 인내력을 시험하는 난코스가 될 전망이다.
 
투르 드 코리아 2019 대회는 인터넷을 통해 생중계된다. 

공단 조재기 이사장은 “올해는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100주년이 되는 해로 순국선열의 고귀한 뜻이 담긴 독립기념관을 코스에 포함하여 그 의미가 더욱 크다”고 말했다.   김휘영 기자 younghk@nextdaily.co.kr

'투르 드 코리아 2019' 개막, 605km 대장정 나선다
© 2019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NextDaily 집중분석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