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연예

설리, 속옷 미착용이 논란될 일? '자유로움에 대한 소신'

발행일시 : 2019-05-22 14:33
사진=설리 SNS <사진=설리 SNS >

가수 겸 배우 설리가 자유로운 일상을 공개했다.

설리는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영상을 하나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 속 설리는 모자를 쓰고 분홍색 민소매 의상을 입고 웃으며 길을 걷고 있다.

이후 설리의 이름이 각종 포털사이트 검색어 순위에 오르며 이목을 끌고있다. 설리가 속옷을 착용하지 않았다는 것.

앞서 설리는 속옷을 입지 않은 사진 등을 자주 게재했다. 자신의 SNS 영상을 통해서도 속옷과 관련한 생각을 밝힌 바 있다.

지인들과 술을 마시던 설리는 한 누리꾼이 "왜 속옷을 입지 않느냐"라고 물었다. 그러자 지인들은 "여기 속옷 입은 사람 아무도 없는데"라고 답했다.

특히 설리는 "시선 강간은 싫다"고 소신 발언을 했다. 일부 누리꾼들 역시 "속옷을 입는 건 자유다"라는 의견을 보였다.

한편 설리는 가수에서 배우로 전향,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이은수 기자 eslee@nextdaily.co.kr

© 2019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