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저

서울 경마 ‘코리안더비’ 우승으로 3세 국산마 판도 장악?

발행일시 : 2019-05-16 15:21

한국마사회(회장 김낙순) 렛츠런파크 서울에서 지난 12일(일) 열린 ‘코리안더비’의 우승컵이 서울 소속의 경주마 ‘원더풀플라이’에게 돌아갔다. 이로써 ‘트리플 크라운’의 첫 관문과 두 번째 관문을 모두 서울 소속 경주마가 승리하면서, 부경 경주마들과의 경쟁구도에 관심이 모이고 있다.
 
그동안 3세 국산마 대결에서 열세를 면치 못했던 서울 경마가 4월 ‘KRA컵 마일’에 이어 ‘코리안더비’까지 부경 경마를 상대로 내리 승리를 거둔 것이다.

코리안더비 우승마 원더풀플라이와 문세영 기수 <코리안더비 우승마 원더풀플라이와 문세영 기수>

최강 국산 3세마를 가리는 ‘트리플 크라운’ 시리즈는 경주마 일생 단 한 번의 영광으로 통한다. ‘KRA컵 마일’, ‘코리안더비’, ‘농림축산식품부장관배’ 세 경주가 시리즈로 지정되어 있으며, 세 경주 중 두 번째 관문인 ‘코리안더비’가 최고 상금 8억 원이 걸린 만큼 높은 권위를 자랑한다.
 
‘코리안더비’는 2008년부터 부경과 서울 경주마가 모두 출전할 수 있도록 통합하여 시행했고, 부경이 압도적인 우세를 보여 왔다. 지난해까지 부경 소속 경주마가 11회 중 8번을 우승을 차지했으며, 특히 최근 6년간 5번을 우승했다.
 
하지만 올해는 지난 4월 ‘KRA컵 마일’에서 2위와 8마신 차로 승리한 서울의 ‘글로벌축제’가 가장 강력한 우승후보로 떠오르면서, 경주 시작 전부터 서울의 우세가 점쳐졌다. 경주 결과 ‘글로벌축제’가 예상 밖의 부진을 보이며 5위에 머물렀지만 또 다른 서울 소속 경주마 ‘원더풀플라이’가 우승을 차지하며 서울 경마가 활짝 웃었다.
 
‘원더풀플라이’는 빠른 출발로 기선 제압을 하며 출발 직후부터 경주를 이끌었다. 경주 내내 단 한 번도 선두를 놓치지 않고 2위와 무려 13마신차(31.2m)의 압승을 거뒀다.
 
2위는 2012년 ‘코리안더비’ 우승마 ‘지금이순간’의 자마 ‘심장의고동’이 대를 이어 훌륭한 역량을 뽐내며 준우승을 차지했다. 또한 서울의 ‘명품축제’가 4위를 해, ‘글로벌축제’까지 서울 경주마가 4두나 5위안에 이름을 올렸다. 순위상금을 차지한 부경 경주마는 3위 ‘파워윈디’가 유일했다.
 
‘원더풀플라이’와 ‘코리안더비’ 우승을 함께 한 문세영 기수는 “사실 경주 중간까지도 우승을 예상하지 못했다. 하루하루 성장세가 무서운 3세마 특징 상 남은 ‘트리플 크라운’ 시리즈에서 어떤 다크호스가 튀어나올지 모른다.”라고 전했다.
 
 

온라인뉴스팀 (news@nextdaily.co.kr)

© 2019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