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전자

전기이륜차, 전기차만큼 이용 활성화한다

발행일시 : 2019-05-16 14:25
KT, 대림 오토바이, AJ 바이크 관계자들이 16일 광화문 KT사옥에서 ‘EV 모빌리티 사업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KT] <KT, 대림 오토바이, AJ 바이크 관계자들이 16일 광화문 KT사옥에서 ‘EV 모빌리티 사업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KT]>

KT(대표 황창규)가 대림 오토바이(대표 배원복), AJ 바이크(대표 서재원)와 함께 전기이륜차 기반 스마트 모빌리티 서비스 사업 활성화에 나선다.

KT는 16일 광화문 KT사옥에서 대림 오토바이, AJ 바이크와 ‘EV(전기차) 모빌리티 사업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3사는 이번 협약을 바탕으로 전기이륜차의 단점을 보완하고 이를 활성화하기 위한 배터리 공유 서비스를 공동 개발할 계획이다. 전기이륜차는 친환경 운송수단으로 주목 받고 있지만 짧은 운행 거리와 오랜 충전 등의 한계로 이용이 제한적이었다.

3사는 초기에 전기이륜차를 소유하고 있는 B2B 고객을 대상으로 배터리 공유 서비스 사업을 진행하며, 빅데이터를 활용한 운행 데이터 분석 등으로 서비스 모델을 고도화 할 예정이다. 추후에는 공유 서비스 사업으로 확장한다는 계획이다.

최강림 KT 커넥티드카 비즈센터 상무는 “KT의 커넥티드카 플랫폼과 대림 오토바이, AJ 바이크의 이륜차 제조 및 렌털 사업 역량을 결집하여 새로운 공유형 모빌리티 사업을 선보이겠다“며 “퍼스트 마일에서 라스트 마일까지 끊김 없는 스마트 모빌리티 서비스를 바탕으로 업계 리딩 사업자로서의 입지를 공고히 하겠다”고 밝혔다.

배원복 대림 오토바이 대표는 “배터리 공유 서비스 사업 추진을 위해 기술 표준화에 집중하고, 전기이륜차를 더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관제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라며 “이륜차 업계의 리더로서 정부의 친환경, 미세먼지 저감정책에 적극 대응해 나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서재원 AJ 바이크 대표는 “AJ 바이크는 국내 상업용 이륜차 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국내 최대 규모의 오토바이 렌털전문기업으로서 KT, 대림 오토바이와 적극 협력해 정부 시책에 부합하고, 고객 니즈에 맞는 상품을 다양한 플랫폼을 통해 공급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김광회 기자 elian118@nextdaily.co.kr

© 2019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