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연예

구하라 전남친 사죄에 네티즌 뿔난 이유는?

발행일시 : 2019-05-14 15:11
사진=최종범 SNS <사진=최종범 SNS>

구하라 전남친 최종범 씨가 사죄했지만 도리어 많은 이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구하라 전남친 최종범 씨는 14일 자신의 SNS를 통해 "저를 믿고 함께 일했던 동료와, 숍, 지지해주신 분들과 가족에게 깊은 실망을 안겨드린 저의 과오를 평생 뉘우치며 살고자 한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하지만 그 뒤를 이어 "주위 분들의 도움으로 준비한 샵을 이번에 오픈하게 됐다. 아직도 부족함이 많지만 항상 그랬듯이 나의 업인 미용에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여주겠다"라는 글을 남겨 논란을 불러 일으켰다.

일각에서는 최 씨가 올린 글이 사과문이 아닌 미용실 오픈을 광고하고 있다는 주장이다.

한편 최 씨는 지난 1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상해, 협박, 재물손괴 등의 혐의로 불구속됐다.

유지철 기자 tissue@nextdaily.co.kr

© 2019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