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전자

프론테오, 소송 시 효율 높이는 AI 솔루션 ‘키빗 오토메이터’ 출시

발행일시 : 2019-03-26 09:47

다양한 소송 과정에서는 증거와 연관성이 높은 문서를 찾고 검토하는 ‘리뷰’ 과정이 많다. 이에 수많은 문서를 읽고 이를 분석해 변호사 등 전문인력의 효과적인 대응을 도울 수 있는 방법이 절실하다.

빅데이터 분석 기반의 글로벌 인공지능(AI) 솔루션 전문기업 프론테오코리아(FRONTEO Korea, 대표 조용민)는 국제 소송 과정에서 증거와 연관성이 높은 문서를 찾고 검토하는 ‘리뷰’ 과정의 효율을 높이 AI 솔루션 ‘키빗 오토메이터(KIBIT Automator)’를 출시했다고 26일 밝혔다.

‘키빗 오토메이터’ 솔루션은 인공지능 엔진 키빗(Kibit)이 대량의 전자문서 중에서 증거와의 연관성애 따라 점수를 주어 리뷰어(reviewer)의 주관적인 판단에 따른 오류를 보완해준다. 각 전자문서 내 증거와 관련도가 높은 부분에 강조 표시, 증거와 관련성이 적은 문장은 삭제해 검토 분량을 줄여준다. 소송 담당 실무자는 시간 효율성과 자료 해석의 객관성과 정확성을 유지해 리뷰 효율성이 높아질 수 있다.

프론테오 키빗 오토메이터 화면, 자료제공=프론테오코리아 <프론테오 키빗 오토메이터 화면, 자료제공=프론테오코리아>

소송 전 상호 증거제출 절차인 ‘이디스커버리(eDiscovery)’ 제도가 의무화된 미국과 영국 등 영미법 국가에서 국제 소송을 진행할 경우 재판에 앞서 소송 당사자 양측이 보유한 관련 증거를 제출해야 한다. 이 과정에서 방대한 양의 전자문서들을 검토하고 변호사 등의 전문인력이 증거의 유효성 여부를 가리는데 상당한 시간과 인력 투입 비용이 소요된다. 이디스커버리 비용 중 리뷰가 차지하는 비중이 70% 이상으로 전체 소송 비용의 규모를 결정하는 핵심 요인인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키빗 오토메이터’ 적용 문서 리뷰 실시결과 최대 2.5배 이상 검토 효율성이 증가했다. 기존에 1시간당 60건의 문서 리뷰가 가능했다면 ‘키빗 오토메이터’를 적용할 경우 평균 150건의 리뷰가 가능해진 것. 이를 통해 리뷰 비용의 약 40% 정도, 이디스커버리 전체 비용의 약 28%의 절감 효과를 거둘 수 있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프론테오코리아 조용민 대표는 “새롭게 출시한 ‘키빗 오토메이터’는 방대한 양의 데이터 중 연관성 있는 유효 데이터만 선별하고 싶을 때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솔루션”이라며 “국제소송 과정의 증거 유효성 검토뿐 아니라 다양한 분야의 데이터 분석과 리뷰에도 적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조항준기자 jhj@nextdaily.co.kr

© 2020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4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