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전자

SKT, 갤럭시 S10 5G 출격 '준비완료'...추가 기술도 탑재

발행일시 : 2019-03-25 11:30

SK텔레콤(대표 박정호)이 ‘갤럭시S10 5G’ 양산을 위한 핵심 테스트를 모두 완료했다고 25일 밝혔다. ‘3단 결합기술’과 ‘5G미디어 압축 기술’도 ‘추가 탑재한다. 이번 핵심 테스트 완료로 세계 1호 5G 스마트폰 출시도 한결 수월해질 전망이다.

5G스마트폰은 상용망에서 성능 테스트를 통과해야 정식 출시가 가능하다. SK텔레콤은 지난 두 달간 분당사옥에 위치한 ‘5G 디바이스 테스트 랩’과 상용 현장에서 수 천 가지 항목을 테스트했다. SK텔레콤은 갤럭시S10 5G 양산 제품에 대해 납품 검사를 이번 주 실시하고 5G스마트폰 첫 출시를 차질 없이 준비할 계획이다.

제품 테스트만 마친 게 아니다. SK텔레콤은 ▲5G ▲LTE ▲와이파이를 동시에 데이터 전송에 활용하는 ‘3단 결합기술’과 데이터 소모량을 줄이는 ‘5G미디어 압축 기술’도 ‘갤럭시S10 5G’에 추가 탑재했다.

SK텔레콤 직원들이 을지로 본사 1층에서 5G상용망과 연결된 ‘갤럭시S10 5G’를 활용해 다양한 5G서비스를 체험해보고 있다 [사진=SK텔레콤] <SK텔레콤 직원들이 을지로 본사 1층에서 5G상용망과 연결된 ‘갤럭시S10 5G’를 활용해 다양한 5G서비스를 체험해보고 있다 [사진=SK텔레콤]>

‘3단 결합기술’을 활용하면, 3개 네트워크를 동시 이용할 수 있는 지역에서 최대 3.9Gbps로 데이터를 내려받을 수 있게 된다. 이는 지난 11일 SK텔레콤이 발표한 ‘5G-LTE결합기술’의 최대속도 2.7Gbps보다 더 빠른 속도로, 불과 4초 만에 영화 한편을 받을 수 있다.

대용량 데이터 전송 부담에 대비한 ‘5G 미디어 압축 기술’도 기대가 높다. 이 기술은 VR 이용자가 응시하는 시야 구간만 스트리밍하고, 시선 이동에 따라 추가 구간을 순식간에 내려 받아 재조합한다. 데이터 소모량은 30% 이상 줄이는 효과가 있다. ‘갤럭시S10 5G’과 5G 콘텐츠에 적용한 미디어 코덱 HEVC까지 활용하면, 최대 50%까지 줄일 수 있다.

한편, SK텔레콤은 5G 서비스나 특화상품을 조기 출시할 수 있도록 지원해주는 ‘5G 비즈 플랫폼’도 25일 자사 서버에 구축했다고 밝혔다. 이 플랫폼은 다양한 서비스 유형을 미리 준비해 두고, 이용자 요구사항에 맞춰 조합해 빠르게 상품을 만들 수 있도록 지원한다.

또 서비스 안정화를 위해, SK텔레콤의 인공지능 네트워크 ‘탱고’도 자사 5G 기지국 및 교환국에 상용화할 예정이다. ‘탱고’는 전국 기지국에서 생성되는 빅데이터를 분석해 통신 품질을 실시간 최적화하고, 품질 변화 요인을 사전 예측해 스스로 해결할 수 있다.

박진효 SK텔레콤 ICT기술센터장은 “5G 시대에 맞춰 선제적으로 준비한 첨단 기술을 세계 1호 5G스마트폰 출시 시점에 맞춰 상용화하게 됐다”며 “앞선 기술을 기반으로 당사 고객들은 같은 폰을 쓰더라도 최고의 품질을 경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광회 기자 (elian118@nextdaily.co.kr)

© 2019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