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관찰 카드뉴스
IT·전자

SKT, 프로야구 개막전서 5G 증강현실 비룡 퍼포먼스 펼쳐

발행일시 : 2019-03-25 09:00

SK텔레콤(대표 박정호)이 5G 시대를 앞두고 23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개막전에서 AR을 활용한 깜짝 이벤트를 선보였다.

SK텔레콤은 개막전 시구에 앞서 AR(증강현실)로 형상화한 대형 비룡을 세계 최대 규모 전광판인 SK행복드림구장 ‘빅보드’에 띄우는 이벤트를 열었다. 개막전을 찾은 야구팬들에게 색다른 경험을 선사함과 동시에, 5G 시대에 본격 개화할 AR 서비스에 대한 기대감을 키웠다.

이날 SK와이번스의 상징인 비룡은 AR 속에서 경기장 지붕과 관중석 위를 비행했고 그라운드 위에서 포효를 했다. SK텔레콤은 관중들은 ‘5GX AR’ 앱을 통해 응원 버튼을 눌러, 비룡이 다시 힘을 내 날아오르는 인터랙티브 AR 퍼포먼스를 펼쳤다.

SK텔레콤이 23일(프로야구 개막전) SK행복드림구장에서 선보인 AR 비룡 이벤트 영상 화면 [사진=SK텔레콤] <SK텔레콤이 23일(프로야구 개막전) SK행복드림구장에서 선보인 AR 비룡 이벤트 영상 화면 [사진=SK텔레콤]>

초고화질 3D AR 콘텐츠는 대용량으로 5G가 필수적으로 요구된다. AR 콘텐츠는 눈앞의 현실에 맞춰 즉각 반응해야 하기 때문에 5G의 초저지연 전송 환경도 필요하다. 이를 위해 SK텔레콤은 “단순히 3D 캐릭터를 구현하는 정도가 아니라 시각적으로 현실과 가상의 경계를 허무는 정교한 기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SK텔레콤은 이번 대규모 AR 퍼포먼스를 통해 5GX 대표 서비스로 추진하고 있는 AR 서비스를 경기장에서 프로야구 팬들이 미리 체험해볼 수 있도록 하는 한편, 23일부터 인천 SK행복드림구장 내에 5GX 체험존을 운영한다.

전진수 SK텔레콤 미디어랩스장은 “5G 특성인 초고속 · 초저지연 데이터 전송, 초연결을 활용하면 실감 미디어의 수준이 비약적으로 발전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향후 5G 기반의 AR ∙ VR 혁신이 고객 생활 속에서 체감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광회 기자 (elian118@nextdaily.co.kr)

© 2019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NextDaily 집중분석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