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연예

정한용, 어린 시절 패티김 보고 문화충격…무엇을 봤길래

발행일시 : 2019-03-15 20:15
사진=KBS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 방송화면 캡처>

배우 정한용이 가수 패티김-길옥윤 부부의 모습을 고백해 화제다.

15일 방송된 KBS1 시사 교양프로그램 ‘TV는 사랑을 싣고’에서는 90살 어머니와 함께 옛 집터를 돌아보는 정한용의 모습이 그려졌다.

정한용은 “어린 시절 부유했다. 셋방에 작곡가 길옥윤 어머니와 동생이 살았다. 그래서 패티김-길옥윤 부부를 자주 봤다”고 말했다.

또 정한용은 신혼여행 후 시댁인 셋방을 찾아온 패티김-길옥윤 부부의 모습을 회상했다.

그는 “패티김-길옥윤 부부가 신혼여행을 활동사진으로 찍어서 가져왔다. 영사기를 통해 틀어줬는데 수영복을 입은 패티김 씨를 보고 문화충격을 받았다. 어린나이에 그런 옷차림을 처음 봤기 때문이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한편 KBS1 시사 교양프로그램 ‘TV는 사랑을 싣고’는 매주 금요일 오후 7시 40분에 방송된다.

김혜진 기자 khj@nextdailly.co.kr

© 2019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