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

국내 최고(高)가 주식 '롯데칠성', 주주가치 제고 위해 '10:1 액면분할' 결정

발행일시 : 2019-03-07 12:25

46년 만에 첫 액면분할 ‘유통주식 10배↑…투자자 저변확대, 본질적 기업가치 상승

사진=넥스트데일리 DB <사진=넥스트데일리 DB>

국내 상장기업 중 가장 높은 주가를 기록하고 있는(2018년 3월 6일 종가기준 160만원) ‘롯데칠성(005300)’이 10대 1 액면분할을 통해 국민주로 변신한다.
 
롯데칠성음료(대표 이영구)는 지난 6일 이사회를 열어 상장 주식의 10대1 비율의 액면분할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조치는 시장 및 투자자의 요구에 대한 적극적 대응과 주주가치 제고를 위한 것으로 앞으로는 소액 투자자들도 부담없이 롯데칠성음료 주식을 소유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이번 롯데칠성음료의 액면분할은 지난 1973년 6월 21일 유가증권시장에 상장한 이후 46년만에 처음이다. 10대1 액면분할을 통해 현재 1주당 5000원인 발행가액이 500원으로 변경되면 주가 역시 10분에 1로 내려가게 됐다. 예를 들어 주당 160만원으로 마감된 6일 종가 기준으로 계산하면 1주당 16만원이 된다.
 
유통 주식 수는 1주에서 10주로 늘어난다. 의결권을 가진 롯데칠성음료 보통주 총수는 기존 79만9346주에서 799만3460주로, 의결권이 없는 우선주 총수는 기존 7만7531주에서 77만5310주로 10배씩 늘어나게 된다.
 
롯데칠성음료는 오는 3월 28일 정기주주총회를 통해 액면분할 관련된 정관 내용을 변경할 예정이며 이후 관련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롯데칠성음료 측은 액면분할을 통한 실질적 주주친화 정책과 더불어 기업의 본질적 가치 상승을 통한 주주이익 제고에도 힘쓸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를 바탕으로 음료 부문에서는 기후 및 시장 구조변화에 따른 탄산, 생수시장 성장세에 주목해 시장지배력 확대에 집중하고, 주류 부문에서는 탄탄한 포트폴리오 구축 및 글로벌 사업 강화를 통해 맥주사업을 본궤도에 올릴 예정이다. 양적 확대와 현재 가시적 성과를 내고 있는 비용 절감 활동의 내재화를 통한 질적 성장에도 집중할 계획이라는 것이다.
 
롯데칠성음료 관계자는 “1973년 유가증권시장에 상장된 이후 처음 단행되는 이번 액면분할이 유동성 확대에 따른 거래 활성화 및 투자자 저변 확대뿐만 아니라 장기적인 기업가치 상승으로 이어지길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이해관계자의 요구에 적극 대응하고 주주친화정책을 펼치며 주주이익 제고를 위해 최우선으로 노력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정영일 기자 (wjddud@nextdaily.co.kr)

© 2019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