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전자

초음파 지문인식 등 혁신 기술 집결, 삼성 '갤럭시 S10’...25일부터 사전판매

발행일시 : 2019-02-21 13:00

삼성전자가 20일(현지시간) '삼성 갤럭시 언팩 2019'에서 공개한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 S10’에 탑재된 첨단 기술들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언팩 이전부터 갤럭시 S10은 주로 차세대 네트워크 와이파이6와 5G를 지원하는 세계최초의 단말기로 주목받아 왔지만, 함께 탑재된 여러 첨단 기술 역시 사용자 편의성을 대폭 개선할 것으로 보인다.

언팩 현장에서는 버튼 없이 작동하는 '초음파식 지문 스캐너'와 TOF 안면 인식 기술을 선보였다. 더 개선된 화각과 화소를 보유한 멀티 카메라와 함께, 이를 효과적으로 다루는 기술도 공개됐다. 그 외에도 DCI-P3의 넓은 색역을 지원하는 '다이내믹 AMOLED 디스플레이'와 무선 배터리 공유 기능도 눈길을 끌었다.

미국 샌프란시스코 빌 그레이엄 시빅 센터(Bill Graham Civic Auditorium)에서 현지시간 20일 진행된 ‘삼성 갤럭시 언팩 2019’ 현장 스케치 [사진=삼성전자] <미국 샌프란시스코 빌 그레이엄 시빅 센터(Bill Graham Civic Auditorium)에서 현지시간 20일 진행된 ‘삼성 갤럭시 언팩 2019’ 현장 스케치 [사진=삼성전자]>

■ 넓어진 화각과 멀티 카메라, NPU로 더 정확하게

갤럭시 S10에도 멀티카메라가 적용됐으며, 다양한 기술을 더해 사용자가 더 효과적으로 렌즈를 활용하도록 했다. 전면 1,000만 화소 듀얼 픽셀 카메라는 4K급 고화질 촬영을 돕는다. 갤럭시 S10+와 S10, 5G에는 심도 카메라가 추가 탑재돼 보케(Bokeh) 사진이나 아웃포커싱을 효과적으로 연출할 수 있다.

F1.5·F2.4 듀얼 조리개를 제공하는 1200만 화소 듀얼 픽셀 카메라와 1600만 화소의 123도 초광각 렌즈도 새로 추가돼 기존보다 더 넓고 광대한 장면을 한 컷 안에 담을 수 있게 됐다. 움직임이나 손떨림을 방지하는 ‘슈퍼 스테디(Super Steady)’ 기능도 넣어 안정적인 동영상 촬영도 쉬워졌다.

모바일 AP에는 NPU(Neural Processing Unit)가 적용돼 피사체 인지 정확도를 높였다. 갤럭시 S10의 NPU는 스마트폰의 AI 촬영과 보정능력 개선을 위해 삼성전자가 개발했으며, 기존 모바일 AP의 CPU와 GPU 성능과는 별개로 고안된 모듈이다. NPU는 영상은 물론, 음성 인식 등에도 활용돼 AI 능력을 배가시킨다.

■ 더 넓어진 화면과 색역, 외장배터리 겸하는 고속 충전

인피니티-O 디스플레이로 베젤을 최소화한 화면은 표현할 수 있는 색역이 더 늘었다. 삼성전자가 세계 최초로 도입한 다이내믹 AMOLED 디스플레이는 독일 전문 인증기관인 VDE(Verband Deutscher Elektrotechniker)에서 모바일 컬러볼륨 100% 인증을 받았다. 이는 영화제작업계 표준인 DCI-P3 색상 범위를 만족하며, 붉은색과 노란색 계열 컬러를 더 짙고 생생하게 표현한다. 또 HDR 10+ 기술을 적용, 세밀한 표현까지 강력해졌다.

삼성전자 제품전략 및 마케팅 담당임원 수잔 드 실바(Suzanne De Silva)가 세계 최초의 초음파 지문 인식 센서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 제품전략 및 마케팅 담당임원 수잔 드 실바(Suzanne De Silva)가 세계 최초의 초음파 지문 인식 센서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후면 지문 인식 기능은 없어졌다. 대신 전면 화면이 지문을 인식해 사용자 인증을 돕는다. ‘갤럭시 S10’은 업계 최초로 사용자의 지문 굴곡을 인식해 위조 방지 기능을 강화한 퀄컴의 3D 초음파 지문 스캐너를 디스플레이에 내장해 보다 편리하고 안전하게 생체 인증을 사용할 수 있다. 초음파를 사용하는 이 새로운 지문 인식은 손에 이물질이 묻어 있어도 쉽게 사용자의 지문을 인식한다.

기존 무선 고속 충전은 더 빨라졌고, 마치 외장배터리처럼 사용할 수 있도록 개선됐다. 삼성전자는 이날 웨어러블 기기 ‘갤럭시 워치 액티브(Galaxy Watch Active)’, ‘갤럭시 핏(Galaxy Fit)’, ‘갤럭시 버즈(Galaxy Buds)’도 함께 공개했는데, 갤럭시 S10 위에 올려두고 충전시키는 무선 배터리 공유 기능을 보여 화제를 모았다. 이 기능은 다른 스마트폰을 충전할 수도 있고 호환되는 기기를 모두 지원한다.

■ 와이파이6, 5G 더 빠른 인터넷 세상으로

갤럭시 언팩 2019 무대로 올라온 버라이즌 대표 한스 베스트베리(Hans VestBerg) [사진=삼성전자] <갤럭시 언팩 2019 무대로 올라온 버라이즌 대표 한스 베스트베리(Hans VestBerg) [사진=삼성전자]>

주목할 부분 가운데 또 하나가 네트워크다. 이번 언팩에서 갤럭시 S10은 차세대 공공인터넷 와이파이6를 지원한다고 밝혔으며, 차세대 이동통신 5G 단말 갤럭시 S10 5G도 공개했다. 이는 본격적인 B2C 5G 서비스 생태계 구축이 시작됐음을 의미한다. 실제로, 언팩에서 1세대 5G 스마트폰인 갤럭시 S10 5G를 소개하는 장에서는 버라이즌, 보다폰, 도이치텔레콤, 스파이런트 등 글로벌 이동통신사 관계자가 축하와 격려를 전하기도 했다.

추후 공개된 갤럭시 S10 5G 상세스펙에서 이 제품이 4,500mAh 대용량 배터리를 갖췄으며, 라인업 중 가장 무겁다(198g)는 사실을 알 수 있다. 강화된 수랭식 냉각장치(Vapor Chamber)를 탑재해 무거워진 것으로 보이며, 마이크로SD를 지원하지 않는 것도 눈에 띤다. 탑재된 저장공간은 LTE 모델 최고 사양에 비해 떨어지고 선택폭이 적다. 또 라인업 중에서는 유일하게 3D 심도카메라(TOF)를 탑재해 안면 인식 능력을 강화했다. TOF는 애플의 SL 방식에 비해 알고리즘 설계가 쉽고 거리제한이 없다.

사진=삼성전자 <사진=삼성전자>

■ ‘갤럭시 S10’ 25일부터 사전 판매···5G 폰은 미정

갤럭시 S10은 25일부터 내달 5일까지 LTE 지원 모델 3종에 한정해 사전 예약 판매에 돌입한다. 정식 출시는 내달 8일이다. 5G 지원 단말인 ‘갤럭시 S10 5G’는 정식 출시일부터 구매가 가능하며, 출시일과 가격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갤럭시 S10 디자인은 보는 각도에 따라 다채로운 빛을 낼 수 있는 프리즘 컬러가 적용됐다. 한국에서는 ▲프리즘 블랙(Prism Black) ▲프리즘 화이트(Prism White) ▲프리즘 그린(Prism Green)으로 출시 예정이다. 갤럭시 S10e는 카나리아 옐로우 컬러, 갤럭시 S10+는 세라믹 소재(블랙, 화이트)로도 출시된다.

'갤럭시 S10+'은 내장 메모리 용량에 따라 128GB, 512GB, 1TB 등 총 3가지 모델로 출시된다. 128GB 모델은 프리즘 화이트와 프리즘 블랙 색상으로 출시되며 가격은 115만 5천원이다. 512GB 모델은 세라믹 화이트와 세라믹 블랙 색상으로 선보이며 가격은 139만 7천원이다.

세라믹 화이트 색상의 '갤럭시 S10+' 1TB 모델은 자급제 모델로만 출시된다. 가격은 174만 9천원이다.

모델이 삼성전자 갤럭시 S10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KT] <모델이 삼성전자 갤럭시 S10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KT]>

한편, KT, SK텔레콤, LG유플러스 국내 이통3사도 잇따라 갤럭시 S10 판매 일정을 공개했다. 25일부터 내달 5일까지 9일간 공식인증대리점과 공식 온라인몰(KT샵, T다이렉트몰, U+Shop)을 통해 사전판매를 실시하며, 개통은 내달 4일부터 7일까지 순차적으로 진행된다. 다양한 제휴혜택과 보상판매 전략을 시행하고 있어 기대를 모은다.

김광회 기자 (elian118@nextdaily.co.kr)

© 2020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4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