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전자

삼성전자, 스마트폰 새 기준 제시 ‘갤럭시 S10’ 전격 공개

발행일시 : 2019-02-21 09:20

삼성전자가 20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빌 그레이엄 시빅 센터(Bill Graham Civic Auditorium)에서 '삼성 갤럭시 언팩 2019'를 열고,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 S10’을 전격 공개했다.

전 세계 파트너와 미디어 3,500여명이 참석한 자리에서 삼성전자는 ‘갤럭시 S10’ 라인업을 비롯해 새로운 모바일 카테고리의 탄생을 알리는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 폴드(Galaxy Fold)’, 스마트폰과 함께 더욱 풍부한 모바일 경험을 제공하는 웨어러블 기기 ‘갤럭시 워치 액티브(Galaxy Watch Active)’, ‘갤럭시 핏(Galaxy Fit)’, ‘갤럭시 버즈(Galaxy Buds)’를 발표했다.

갤럭시 S10 라인업은 ▲갤럭시 S10+ ▲갤럭시 S10 ▲갤럭시 S10e와 5G를 지원하는 ▲갤럭시 S10 5G 총 4종으로 공개됐다.

삼성전자 IM부문장 고동진 사장이 20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빌 그레이엄 시빅 센터(Bill Graham Civic Auditorium)에서 진행된 '삼성 갤럭시 언팩 2019'에서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 S10+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 IM부문장 고동진 사장이 20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빌 그레이엄 시빅 센터(Bill Graham Civic Auditorium)에서 진행된 '삼성 갤럭시 언팩 2019'에서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 S10+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이 제품은 카메라 홀을 제외한 스마트폰 전면을 모두 디스플레이로 채운 ‘인피니티-O 디스플레이(Infinity-O Display)’가 적용됐다. 화질은 ‘다이내믹 AMOLED(Dynamic AMOLED)’을 탑재해 모바일 컬러 볼륨을 100% 재현해냈다. 또 초음파 지문 스캐너를 디스플레이에 내장해 기존 방식보다 빠르고 강한 생체인증을 지원한다. 지문 인식은 사용자가 직접 전면 화면을 터치하게 돼, 후면 지문인식 단추도 없앴다.

멀티카메라도 한층 강화돼 지원된다. F1.5·F2.4 듀얼 조리개 1,200만 화소 듀얼 픽셀 카메라와 광각 123도 1,600만 화소 카메라를 기본으로 탑재했다. 기존 파노라마 촬영보다 훨씬 넓은 영역의 고화질 사진을 촬영할 수 있다. ‘슈퍼 스테디(Super Steady)’를 지원, 흔들림을 줄여 선명한 동영상 촬영도 가능하다.

무선 충전 기능 활용은 더 다양해졌다. ‘갤럭시 S10’으로 스마트폰뿐 아니라 갤럭시 웨어러블 기기를 무선으로 충전할 수 있는 ‘무선 배터리 공유’, 배터리·CPU·메모리 등을 항상 최적의 상태로 사용할 수 있는 인공지능 기반 기술 등 역대 갤럭시 스마트폰 중 가장 많은 인텔리전트 기능을 탑재했다. 또 동영상 편집에 용이한 어도비 프리미어 러시 앱을 지원한다.

삼성전자 IM부문장 고동진 사장은 “10년 전 처음 소개한 갤럭시 S는 지속적으로 혁신 기술을 탑재해 삼성 프리미엄 라인업의 대표 모델로 자리 잡았으며, 10번째 갤럭시 S 시리즈를 기념하는 갤럭시 S10에는 의미있는 혁신을 집대성해, 미래 스마트폰의 표준을 제시하고자 한다"며 "오늘 날의 기술적 한계를 뛰어 넘고 스마트폰 업계에 모멘텀을 만들어 앞으로는 경험 혁신가(Experience Innovator)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김광회 기자 (elian118@nextdaily.co.kr)

© 2020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4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