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연예

'눈이 부시게' 줄거리, 기존 타임리프 드라마와 다른점은?

발행일시 : 2019-02-18 23:15
사진=JTBC 제공 <사진=JTBC 제공 >

'눈이 부시게' 줄거리가 화제다.

‘눈이 부시게’는 누구에게나 공평하게 주어지는 시간을 잃어버리고 한순간에 늙어 버린 스물다섯 청춘 ‘혜자(김혜자/한지민)’를 통해 의미 없이 흘려보내는 시간과 당연하게 누렸던 순간의 소중함을 이야기한다.

지난 11일 첫 방송된 JTBC 새 월화극 '눈이 부시게'는 기존 드라마에서 봐왔던 타임리프를 중심 소재로 삼았지만 달랐다.

우연히 주운 시계를 통해 타임리프를 한 주인공 한지민(혜자)이 그 대가로 시간을 잃었다.

과거로 되돌리는 회차가 늘수록 빠르게 나이를 먹었다.

결국 젊음을 제대로 누려보지도 못한 채 25살에서 순식간에 할머니 김혜자가 되며 이 모든 과정이 담기며 빠르게 전환되어 눈길을 사로잡았다.

윤정희 기자 jhyun@nextdaily.co.kr

© 2019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NextDaily 집중분석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