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저

경정, 기수별 간판 스타는 누구?

발행일시 : 2019-02-07 15:17

2019 시즌 경정이 오는 20일부터 새롭게 출발할 예정이다. 경정 선수들은 휴식과 함께 재정비할 수 있는 중요한 순간이다.
올 한해 기수별 흐름과 활약이 기대되는 선수는 누구일까..

경정, 기수별 간판 스타는 누구?

 
▶ 1,2기
경험 많은 선수들 답게 자기 관리 능력은 좋지만 미사리 경정장에서의 존재감이나 영향력은 갈수록 떨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특히 1기생들이 지난시즌 상당한 부진을 보였는데 이태희 만이 유일하게 A1급을 유지하며 1기의 자존심을 세웠다. 플라잉 2회 누적으로 인해 B2급으로 시작하지만 지난 시즌 활약이 나쁘지 않았던 이응석이나 올시즌 1회차에서 3연승으로 깔끔하게 출발한 길현태 등이 1기의 자존심을 세워줄지가 관건이다.
2기생은 1기에 비해 영향력이 상당히 좋은 편이다. 예전 같은 막강 존재감은 아니지만 김종민의 저력이 여전하고 김효년, 박석문도 경정을 대표하는 스타트 강자로 인정받고 있다. 여기에 지난 시즌 최고의 한해를 보낸 최광성도 여전히 강세를 보일 전망이다.
 
▶ 3기
여성 최고참 기수로 아직까지 상당한 존재감을 과시하고 있다. 박정아, 이주영이 여전히 A1급을 유지하며 건재한 모습이고 박설희도 스타트 부담감에서 벗어나며 인원은 적지만 2019년에도 여성 돌풍의 주역으로 자리잡아 나갈 전망이다.
 
▶ 4,5,6,7기
1,2기 만큼은 아니더라도 이제는 고참급으로 분류되고 있는 기수들이다. 4기의 대표주자 어선규의 존재감이 예전만 못한 상황인 만큼 손제민, 손지영, 안지민, 김계영, 김동민등이 주축을 이루는 6기생과 지난 시즌 그랑프리까지 석권하면서 자타가 공인하는 최강자인 심상철이 버티는 7기생이 현 경정을 주도하는 세력으로 나서고 있다. 심상철 뿐만아니라 장수영, 배혜민, 손동민 등 꾸준한 활약을 펼치고 있는 선수들이 많은데 윤동오(B1)를 제외한 나머지 선수들 모두 A1∼A2급을 유지할 정도로 기세가 좋다.
 
▶ 8,9,10기
경정 주도세력으로 성장해야하는 기수이지만 인원수가 적기 때문에 오히려 후배기수보다도 존재감이 약한 편이다. 그나마 8기 삼인방인 김민길, 정주현, 한종석이 강자로 어느 정도 인정받고 있으며 10기 반혜진은 A1급에 당당히 랭크되며 새로운 여성 강자로 자리 잡았다.
 
▶ 11,12기
미사리 세대교체를 노리는 가장 핫 한 기수이다. 특히, 2018시즌 최우수 선수로 뽑히며 11기를 대표하는 김응선의 경우 현 경정 최강자인 심상철의 유일한 대항마로 꼽힐 정도의 존재감을 과시하고 있다. 여기에 데뷔때부터 상당한 유망주로 꼽혔던 12기 유석현, 조성인, 한성근은 김응선과 더불어 세대교체의 주역으로 손색이 없는 선수들이다. 여기에 지난 시즌 24승을 거두며 새로운 여성 강자로 등극한 김인혜의 존재감도 무시할 수 없다.
 
▶ 13,14,15기
 

온라인뉴스팀 (news@nextdaily.co.kr)

© 2019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