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전자

의류건조기, 용량 따라 성능 미흡한 제품도 있어

발행일시 : 2019-01-14 14:00

의류건조기는 실내에서 세탁물을 손쉽게 건조할 수 있고 섬유의 먼지제거 기능 등이 있어 소비자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제품이다. 최근 히트펌프(저온제습식) 건조기 출시로 판매량이 급증하면서 시중에 다양한 브랜드와 가격대의 제품이 판매되고 있으나, 제품 간 품질 차이를 알 수 있는 객관적인 정보는 부족한 실정이다.
 
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에게 합리적인 상품 선택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의류건조기 7개 브랜드(대우전자, 대유위니아, 미디어, 밀레, 블롬베르크, 삼성전자, LG전자) 7종을 대상으로 안전성, 건조도, 건조시간, 에너지소비량, 소음 등을 시험·평가했다.
 

의류건조기, 용량 따라 성능 미흡한 제품도 있어

 
시험 결과, 감전보호, 구조 등의 안전성에서는 전 제품 이상이 없었지만, 세탁물 건조가 얼마나 잘 되는지를 평가하는 건조도, 건조시간, 에너지소비량 및 동작 시 소음 등에서 제품별로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의류건조기, 용량 따라 성능 미흡한 제품도 있어

 
먼저, 젖은 세탁물을 표준(면)코스로 건조한 후 건조도를 평가한 결과, 절반용량에서는 대우전자(DWR-10MCWRH), 대유위니아(WCH09BS5W), 블롬베르크 (DHP24412W), 삼성전자(DV90M53B0QW), LG전자(RH9WI) 등 5개 제품의 건조도가 상대적으로 높아 ʻ우수ʼ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대용량에서는 전 제품 모두 절반용량에 비해 건조도가 낮아져 ʻ우수ʼ한 제품은 없었으며, 대우전자(DWR-10MCWRH), 대유위니아(WCH09BS5W), 삼성전자 (DV90M53B0QW), LG전자(RH9WI) 등 4개 제품이 ʻ양호ʼ했고, 밀레(TKG540WP) 제품은 상대적으로 건조도가 낮아 ʻ미흡ʼ한 것으로 평가됐다.

의류건조기, 용량 따라 성능 미흡한 제품도 있어

 
표준코스에서 세탁물 건조시간의 경우, 제품별로 절반용량에서는 최대 58분(1시간 44분~2시간 42분), 최대용량에서는 최대 34분(2시간 59분~3시간 33분) 차이가 있었다. 최대용량에서는 절반용량에 비해 제품별 건조시간이 최소 46분에서 최대 1시간 21분까지 증가했으며, 겨울철 저온(주위온도 5℃)에서는 상온에 비해 최소 10분에서 최대 1시간 6분까지 건조시간이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절반용량 건조시간은 미디어(MCD-H101W), 밀레(TKG540WP), LG전자(RH9WI) 제품의 건조시간이 2시간 이내로 짧았으며, 블롬베르크(DHP24412W) 제품이 2시간 42분으로 가장 길었다. 반면 최대용량 건조시간은 밀레(TKG540WP) 제품이 2시간 59분으로 가장 짧았으나 건조도가 ʻ미흡ʼ했고, 대우전자(DWR-10MCWRH) 제품이 3시간 33분으로 가장 길었다.
 

의류건조기, 용량 따라 성능 미흡한 제품도 있어

 
실험 결과는 소비전력량에서도 차이를 보였다. 표준코스에서 세탁물 건조에 소비되는 전력량을 확인한 결과, 절반용량에서는 최대 1.7배(958Wh~1,593Wh), 최대용량에서는 최대 1.5배(1,576Wh~2,442Wh) 제품 간에 차이가 있었다.
 
밀레(TKG540WP) 제품의 에너지 소비가 가장 적었고, 블롬베르크(DHP24412W) 제품은 절반용량에서 대유위니아(WCH09BS5W) 제품은 최대용량에서 에너지 소비가 가장 많았다. 연간에너지비용은 절반용량에서 최대 22,000원(32,000원~54,000원), 최대용량에서 최대 29,000원(53,000원~82,000원) 제품 간에 차이가 있었다.
 
건조기는 현재 효율관리기자재 운용규정의 에너지소비효율 기준이 없어, 세탁기의 연간에너지 비용 계산을 준용하고 있다. 이에 한국소비자원은 에너지소비효율 기준 마련을 관계부처인 산업통상자원부에 건의 예정이라고 밝혔다.
 

의류건조기, 용량 따라 성능 미흡한 제품도 있어

 
작동 중 발생하는 평균소음을 평가한 결과, 대유위니아(WCH09BS5W), 밀레(TKG540WP), 삼성전자(DV90M53B0QW), LG전자(RH9WI) 등 4개 제품의 소음이 상대적으로 작아 ʻ우수ʼ했고, 대우전자(DWR-10MCWRH), 미디어(MCD-H101W), 블롬베르크(DHP24412W) 등 3개 제품은 ʻ양호ʼ한 것으로 평가됐다.
 
그 외 감전보호(누설전류·절연내력), 구조(도어개폐) 등의 안전성과 표시사항 준수 여부는 전 제품 모두 잘 지켜지고 있었다.

김광회 기자 (elian118@nextdaily.co.kr)

© 2019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