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전자

HPE, 차세대 컴퓨팅 중심 ‘엣지라인 컨버지드∙인텔리전트 스토리지∙하이브리드 컴포저블 클라우드’에 주력한다

발행일시 : 2018-12-20 01:00

지난 해 하이브리드 IT분야의 폭발적인 성장이 글로벌과 한국의 사업 성과를 끌어 올렸던 HPE가 차세대 주력 분야로 엣지라인 컨버지드 시스템, 인텔리전트 스토리지, 하이브리드 컴포저블 클라우드를 꼽았다.

한국 HPE(대표 함기호)는 19일 여의도 HPE 사옥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최근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린 ‘HPE Discover 2018 Madrid’ 주요 내용 및 새로운 HPE 엣지라인 컨버지드 시스템, 인텔리전트 스토리지, 하이브리드 컴포저블 클라우드 솔루션을 소개했다.

한국HPE 함기호 대표가 ‘HPE Discover 2018 Madrid’ 주요 내용을 설명하고 있다. <한국HPE 함기호 대표가 ‘HPE Discover 2018 Madrid’ 주요 내용을 설명하고 있다.>

기술 발전과 더불어 모바일, IoT 엣지에서부터 클라우드, 기업 전체에 걸친 새로운 변화와 기회가 주어졌다. 그 변화의 중심에는 데이터이다. 가트너(Gartner)는 2022년 75% 이상의 기업 데이터가 엣지로부터 생성될 것으로 전망했다. 많은 기업들도 엣지 컴퓨팅 시대 주도를 위한 전략을 저마다 내놓고 있다.

HPE는 기업의 지속 가능한 성장을 돕기 위해 엣지투클라우드 데이터 플랫폼 구축, 효율적인 멀티클라우드 관리, 사용량 기반의 유연한 IT 소비모델 제공, 컴포저블 클라우드 개발 등에 힘쓰고 있다.

HPE가 내세운 ‘엣지 투 클라우드(Edge to Cloud)'는 모든 데이터와 엣지, 그리고 클라우드까지의 연결을 효율적으로 지원해 어디서든 기업들이 디지털 전환을 가속화하는 전략이다. HPE의 인텔리전트 엣지중심(Edge-Centric), 클라우드 구현(Cloud-Enabled), 데이터기반(Data-Driven) 등 다양한 솔루션 및 기술로 기업의 효율적 혁신과 성장을 지원한다.

고객은 HPE 엣지라인 컨버지드 시스템을 통해 배치 속도의 향상 및 엣지 어플리케이션 간결화로 방대한 양의 데이터도 쉽게 처리할 수 있다. 특히 이 개방형 플랫폼으로 광범위한 애플리케이션 에코시스템과 산업용 첨단 구현을 위한 OT 장치를 원활하게 통합할 수 있는데 제조, 에너지, 통신 등의 분야에서 효과적으로 적용될 전망이다.

HPE 인텔리전트 스토리지 솔루션을 적용한 고객은 데이터 잠재력을 실현하고 신규 매출 흐름에 대한 실행 가능한 올바른 통찰력을 확보해 제품과 비즈니스 모델을 개선할 수 있다.

엣지 경험은 클라우드에 의해 활성화될 수 있다. 클라우드는 끝없이 이어지는 데이터 스트림에서 유의미한 데이터를 도출해내는 데 필요한 속도를 내주는 고성능 컴퓨팅을 지원한다. 새로운 서비스 제조 및 제공, 이후 출시까지의 시간 단축을 통한 비즈니스 성장 촉진의 저변에는 전용 클라우드 스택 구축 및 전문기술을 기반으로 한 운영 등이 요구된다. HPE 하이브리드 컴포저블 클라우드 솔루션을 통해 효율적인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환경을 구축할 수 있다.

HPE는 이 외에도 인공지능과 빅데이터 분석 방식을 혁신하는 선도적 소프트웨어 공급업체인 BlueData 인수소식, 세계경제포럼과의 협업을 통해 2030년까지 세계기아 문제 해결을 위해 진행 중인 ‘Tech Impact 2030’ 프로젝트 진행현황 등을 소개했다.

HPE는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생명공학 및 인공지능(AI) 스타트업 Jungla와 협력, HPE의 메모리 기반 컴퓨팅 샌드박스를 Jungla의 데이터 세트에 적용하는 방식을 통해 환자를 위한 실시간 맞춤형 의료서비스를 구현하게 된다. 또한 HPE는 Living Heart Project 및 독일 신경퇴행성 질병 센터(The German Center for Neurodegenerative Diseases, DZNE)의 생명과학 및 임상 의학 연구원들과 협력하여 기존의 컴퓨터 인프라의 부적합성을 극복하는 등의 솔루션을 찾기 위한 협업도 진행 예정이다.

HPE의 함기호 대표는 “의료에서부터 농업까지 모든 산업에서 기업의 디지털 전환이 가속화됨에 따라 기업자산인 데이터를 효율적으로 생성, 활용하며 보존하는 것이 더욱더 중요해지고 있다.”며 “다양한 기술 환경의 변화 속에서 중심은 컴퓨팅으로 HPE는 우수한 기술력과 인력, 그리고 가격 경쟁력 있는 솔루션으로 사람과 사회에 공헌하는 혁신을 이끌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향선기자 hslee@nextdaily.co.kr

© 2019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4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