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전자

지멘스, COMSA 인수로 '차량용 전기시스템 설계' 분야 강화

발행일시 : 2018-12-20 00:00

전자 커넥터 분야 전문 시장 조사 기관인 비숍 앤 어소시에이트(Bishop and Associates)에 따르면 2017년 전 세계 케이블 어셈블리(cable assembly) 시장 규모는 1,550억 달러로, 이 중 30%가 자동차 시장에서 나온다. 코웬 리서치(Cowen Research)는 “와이어링 하네스는 자동차에서 엔진과 섀시 다음으로 비용이 많이 드는 부품이다. 하네스는 한번에 하나씩 만들며, 차량 한 대를 생산하는 인건비의 50%를 차지한다. 또한 와이어링 하네스는 섀시와 엔진 다음으로 가장 무거운 부품이기도 하다. 이 중량을 줄이는 기술은 연비 개선과 직결된다”고 설명했다.

지멘스 PLM 소프트웨어는 전기 시스템 설계와 와이어 하네스 엔지니어링 소프트웨어 개발기업인 콤사 컴퓨터 소프트웨어(COMSA Computer und Software GmbH, 이하 COMSA)를 인수했다고 밝혔다.

독일 회사COMSA의 엘도라도(LDorado) 제품군은 독일 차량용 하네스 설계와 엔지니어링 소프트웨어 부문을 주도하고 있다. 이번 인수로 COMSA 팀과 기술은 지멘스 PLM 소프트웨어의 멘토(Mentor) 사업부로 편입된다. 지멘스는 자사의 제품 범위에 핵심 하네스 엔지니어링과 설계 데이터 해석 기능을 추가할 수 있게 되었다.

지멘스는 이번 협력을 통해 전기 및 자율주행차 개발 수요를 충족하는데 필요한 전기 시스템과 하네스 엔지니어링 역량을 강화할 수 있게 됐다 지멘스는 자율주행차와 전기차 등의 메가 트렌드로 시작된 차량용 하네스 산업 분야의 혁신에 대처할 새로운 기술 제품군을 전 세계로 확장시킬 계획이다.

지멘스가 인수한 멘토 그래픽스(Mentor Graphics) 포트폴리오의 하나인 캐피털(Capital) 소프트웨어는 전기/전자 아키텍처 개발부터 전기 시스템 설계 및 서비스, 와이어 하네스 설계와 제조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분야를 망라한다. COMSA 인수로 특히 유럽에서 부상하는 새로운 데이터 표준에 대한 강력한 지원뿐 아니라, 핵심 하네스 엔지니어링과 설계 데이터 해석 기술도 갖추게 되었다.

조세프 비더마이어(Josef Biermeier) COMSA CEO는 “COMSA의 엘도라도 소프트웨어가 보유한 강력한 와이어 하네스 엔지니어링 및 해석 기술은 멘토가 개발한 캐피털 포트폴리오를 완벽히 보완한다. 우리는 앞으로 지멘스와 함께할 여정을 매우 기대한다. 이번 인수는 양사와 양사의 고객, 그리고 자동차 업계 전체에 있어 윈-윈이다”라고 말했다.

마틴 오브라이언(Martin O’Brien) 멘토 통합 전기 시스템 수석부사장은 “이번 인수를 통해 고객을 위해 업계 최강기업의 기술 역량을 한데 모을 수 있게 되었다. 캐피털과 엘도라도 기술을 지멘스가 가진 인접 설계 영역 및 공장 자동화 전문성과 통합하면 고객이 운영 경쟁력을 강화하고 수익성을 높이는데 한층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향선 기자 hslee@nextdaily.co.kr

© 2019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