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모바일

LG유플러스×코위버, 5G·유선 통합형 광선로감시시스템 개발

발행일시 : 2018-12-04 09:20

LG유플러스는 기지국과 중계기 간 구축된 유선 광선로를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장애 원인과 위치를 실시간 파악할 수 있는 통합형 광선로감시시스템 개발을 완료했다고 4일 밝혔다.

이번에 개발한 광선로감시시스템은 5G 기지국과 중계기간 구간은 물론 유선 기간망에도 동시에 적용할 수 있다. 광선로의 손실, 단선지점, 거리 등을 측정하는 ‘광섬유 측정기능(OTDR)’과 ‘광신호 파장 별 품질 측정 기술(OPM)’을 모두 제공하는 국내 최초 통합형 광선로관리시스템이다.

기존 OTDR 기반 광선로 감시 기술은 광 케이블의 단선 지점을 부분적으로 확인할 수 있는 수준에 불과했다. 이에 반해, 통합형 광선로감시시스템은 최대 16만 개의 광 케이블과 광 케이블 내 5G 서비스에 사용되는 광파장 모두 동시에 관리할 수 있다.

LG유플러스 직원들이 새로 개발된 광선로감시시스템을 시험하고 있다. <LG유플러스 직원들이 새로 개발된 광선로감시시스템을 시험하고 있다.>

LG유플러스는 중소기업인 코위버와 함께 개발한 이 시스템을 5G 망에 적용할 예정이며, 국내 제조사와 함께 망품질을 위한 솔루션을 지속 개발해 나갈 계획이다.

LG유플러스 이상헌 NW개발담당은 “서비스중인 광신호의 품질과 광선로 단선여부를 실시간으로 감시해 서비스 장애 원인을 신속하게 파악해 조치할 수 있게 됐다”라며 “따라서 5G서비스의 끊김 없는 고품질 서비스 제공이 가능할 것이다”이라고 말했다.

김광회 기자 (elian118@nextdaily.co.kr)

© 2018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