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연예

산이, 또 뜨거운 감자...콘서트 3분간 중단된 사연은?

발행일시 : 2018-12-02 21:56
사진=브랜뉴뮤직 제공 <사진=브랜뉴뮤직 제공>

래퍼 산이가 또 뜨거운 감자가 됐다.

2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SK올림픽핸드볼경기장에서 '브랜뉴이어 2018'가 개최됐다.

이날 산이는  "여러분 내가 싫냐"고 물었고 관객들은 '네'라고 답했다. 이에 산이는 "나는 여러분이 좋다. 혐오 대신 사랑으로 함께하자"며 "내 의견에 동의하는 사람 소리 치라"고 말했지만 객석에는 침묵만이 가득했다.

무대를 이어 가던 그는 한 관객으로부터 산이의 이름과 비방이 적힌 인형을 받자 "여기에 워마드, 메갈 분들 계시냐"며 영어로 욕을 했다.

이어 그는 "페미니스트는 정신병", "워마드, 메갈은 사회 악"이라 말한 뒤 들어갔고, 분노한 관객들은 '사과해'를 외치기 시작했다.

결국 브랜뉴 수장 라이머가 나서 "공연 중에 기분이 상하셨던 분이 계시다면 이 자리를 빌어 죄송하다"며 대신 사과했다.

한편 ‘브랜뉴이어 2018’은 브랜뉴뮤직의 브랜드 콘서트다.

윤정희 기자 jhyun@nextdaily.co.kr

© 2021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4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