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연예

양동근 정계진출 발언에 쏠리는 시선

발행일시 : 2018-11-20 13:18
사진=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사진=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양동근 정계진출 발언이 눈길을 끈다. 양동근이 '비디오스타'에서 정계 진출에 대한 야망을 드러낸다.

20일 방송될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는 '핫가이 특집! 열정에 비스 붓기' 편으로 꾸며진다. 용암보다도 뜨거운 열정을 가진 다섯 남자 양동근, 샘 오취리, 로빈 데이아나, 진주형, 김종석이 출연한다. 특별 MC로는 신아영이 함께한다.

과거 이나영, 한가인, 공효진 등 최고의 톱배우들과 작품을 함께했던 양동근은 이날 본인의 인생작으로 MBC 드라마 '닥터깽'(2006)이라고 답한다. 많은 팬들은 '네 멋대로 해라'를 양동근의 인생작으로 뽑지만, 양동근은 다른 것. '닥터깽'이 자신의 인생작이라 말하며 그 이유를 밝힌다. 양동근이 출연한 명작들을 함께 보며 촬영장이 감탄으로 가득 찬다.

가수로도 배우로도 톱을 찍은 양동근은 해외 진출과 더불어 정계까지 노리고 있다고 전한다. 이 말을 들은 김숙 역시 "철저하게 야망남이다"라며 양동근의 야망에 대해 인정한다. 삼남매의 아빠인 양동근은 생계형 야망가로서의 야망을 내비친다.

양동근의 정계 진출에 대한 에피소드는 오늘(20일) 오후 8시 30분 '비디오스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은수 기자 eslee@nextdaily.co.kr

© 2018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