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연예

오영실, 아나운서에서 배우로 전향한 남다른 이유...알고보니 '씁쓸'

발행일시 : 2018-11-07 23:12
사진=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방송화면 <사진=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방송화면 >

배우 오영실이 과거 아나운서를 그만두고 연기에 도전하게 된 이유가 주목 받고 있다.

오영실은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 출연했다.

이날 오영실은 "저는'‘탤런트 오영실'이라고 하면 괜히 웃음이 나온다. 저는 그래도 아나운서를 10년 했기 때문에 아직도 배우 탤런트 이런 것들이 약간 쑥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중견 아나운서들 10명이 단체로 지방 발령이 났다. 묵시적인 권고사직이었다. 그걸 보면서 망치로 머리를 맞은 듯했다. 나의 미래에 대한 생각이 들었다"라고 말한 뒤 "그러면 난 어떻게 해야 되지? 난 일이 너무 좋은데? 생각이 들었다. 그렇게 배우의 꿈을 뒤늦게 키웠다"고 배우로 전향한 이유를 밝혔다.  

윤정희 기자 jhyun@nextdaily.co.kr

© 2020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4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