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연예

이석철 폭행폭로, 부모님께 알리면 죽인다는 협박에 감금 당한 상태에서 피 흘리며..

발행일시 : 2018-10-19 11:50
사진=더이스트라이트 SNS

<사진=더이스트라이트 SNS >

더 이스트라이트 이석철 폭행폭로에 다시 한 번 폭행 사건이 수면 위로 떠올랐다.

19일 더 이스트라이트의 리더 이석철은 기자회견을 통해 "지난 2015년부터 2017년까지 윤영일 PD로부터 야구방망이로 상습적으로 맞았다"며 "부모님께 알리면 죽인다는 이야기도 여러 차례 들었다"고 입을 열었다.

또 "동생인 이승현도 5층 스튜디오에서 감금당한 상태에서 맞았다. 이은성 군도 몽둥이로 맞아서 피가 많이 흘렀다"고 말했다.

계속되는 폭행에도 "김창환 회장은 제지하지 않고 '살살해라'면서 방관했다. 이정현 대표는 상처와 치료 없이 방송 출연까지 시켰다. 동생이자 베이시스트인 이승현 군은 트라우마가 생겨 정신적인 치료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다른 멤버도 죽인다는 협박을 받아 지금도 힘들어하고 있다. 저는 기타 케이블에 감겨서 연주가 틀리거나 따라오지 못 할 때 목을 조르고 피멍과 상처가 생겼다. 부모님이 보셨지만 협박 때문에 말씀드리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이석철은 "더 이스트라이트의 리더이자 K팝 가수로서 더 이상 방관할 수 없었고, 더 이상 K팝 신의 아동학대와 인권유린은 사라졌으면 하는 바람에 이 기자회견에 섰다"고 이야기했다.

이은수 기자 (eslee@nextdaily.co.kr)

© 2018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