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연예

나영석 공식입장→정유미 고소→이서진 황당, 연예계 최대 황당 사건(종합)

발행일시 : 2018-10-19 01:29
사진=정유미 SNS, tvN <사진=정유미 SNS, tvN>

배우 정유미와 나영석 PD가 때 아닌 루머에 곤혹을 치렀다. 이에 양 측은 즉각적으로 고소 입장을 밝혔다.

18일 오후 정유미의 소속사 매니지먼트 숲은 “현재까지도 유포되고 있는 루머는 전혀 사실이 아님을 분명히 말씀드립니다. 당사는 사실 무근인 내용을 무차별적으로 유포하고 사실인양 확대 재생산해 배우의 명예를 실추하고 큰 상처를 준 행위에 대해 더이상 좌시할 수 없습니다”라고 말했다.

정유미 측은 “말도 안되는 루머에 소속 배우의 이름이 언급되는 것 조차 매우 불쾌합니다”라며 “당사는 악성 루머의 최초 작성 및 유포자, 온라인 게시자, 악플러에 대해 책임을 묻기 위해 증거 자료 수집을 끝 마쳤고, 오늘 법무 법인을 통해 고소장을 접수할 예정입니다. 속칭 찌라시를 작성하고 또는 게시 유포하는 모든 행위는 법적 처벌 대상이며 이번 일에 대해 어떠한 협의나 선처도 없습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나영석 PD도 같은 날 오후 CJ E&M을 통해 공식입장을 발표했다. 그는 “해당 내용은 모두 거짓이며, 최초 유포자 및 악플러 모두에게 법적인 책임을 물을 예정입니다. 저 개인의 명예와 가정이 걸린만큼 선처는 없을 것임을 명백히 밝힙니다. CJ ENM 및 변호사가 이와 관련한 증거를 수집 중이며, 고소장 제출을 준비 중입니다”라고 법적대응 공식입장을 밝혔다.

두 사람은 tvN ‘윤식당’ 시리즈를 통해 호흡을 맞춘 배우와 연출자다. 두 사람의 루머가 담긴 찌라시가 확산되자, 포털사이트에는 정유미, 나영석의 이름이 실시간 검색어로 나란히 등장했다.

하루 뒤인 18일 오전까지도 정유미, 나영석의 이름은 실시간 검색어에 등장할 정도로 관심을 받았다.

이에 양 측은 이미지 등에 큰 타격을 입었고, 두 사람 모두 루머의 최초 작성, 유포자 및 악플러를 고소하기로 결정했다.

이은수 기자 eslee@nextdaily.co.kr

© 2018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