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연예

인체의 신비전, 죄수 시신 사용 의혹 불거진 이유

발행일시 : 2018-10-17 16:44
사진=SCMP 캡처

<사진=SCMP 캡처 >

인체의 신비전이 취소됐다. 기증받은 시신을 형체 그대로 보존하는 전시회인 '인체의 신비전'에서 중국의 처형된 죄수의 시신이 사용됐다는 의혹이 제기돼 스위스에서 행사 개최를 금지했기 때문이다.

17일 AFP통신이 보도에 따르면 '인체의 신비전'은 당초 19∼21일 스위스 로잔 시에서 열릴 예정이었다.

네덜란드, 벨기에, 영국 등에서 개최돼 큰 인기를 모았지만, 인체의 신비전에 중국 죄수의 시신이 사용된다는 의혹이 끊이지 않았다.

'고문에 반대하는 기독교도 그룹'(ACAT)이라는 인권단체는 이번 행사의 개최에 항의하며 "인체의 신비전에 사용된 시신은 고문당한 후 처형당한 중국 죄수의 시신이거나 중국 당국이 반체제 단체로 분류한 법륜공(法輪功·파룬궁) 신도의 시신일 가능성이 매우 크다"고 주장했다.

스위스 당국은 이에 주최 측에 시신의 출처를 보증하는 확약서와 시신을 제공한 유족의 동의서를 제출할 것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주최 측은 관련 서류를 모두 제출할 뜻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이은수 기자 eslee2nextdaily.co.kr

© 2018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