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정치

문 대통령, 7박9일 유럽 순방 돌입…'한반도 평화' 지지 당부

발행일시 : 2018-10-14 07:00
사진=YTN 방송화면 캡처 <사진=YTN 방송화면 캡처>

문재인 대통령이 현지시간으로 13일부터 프랑스를 시작으로 7박9일간의 유럽 순방에 돌입한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한국시간으로 13일 프랑스 파리로 출발했다. 파리에 도착한 문 대통령은 파리 동포간담회에 참석하며 공식 일정을 시작한다.

도착 이튿날에는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는다. 취임 후 두 번째 만남으로 회담 후에는 공동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제3차 남북 정상회담과 한미 정상회담 등으로 새로운 국면을 맞고 있는 한반도 평화 구상을 설명한다. 특히 우리 정부의 노력에 지지를 당부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어 이날 오후에는 마크롱 대통령 부부가 주최하는 국빈 만찬이 예정돼 있다. 또 문 대통령은 16일에 한불 비즈니스리더 서밋에서 기조연설을 하게 된다.
 
파리에서의 일정을 마친 문 대통령은 이탈리아 로마로 이동한다. 이탈리아 공식 일정은 17일부터며 문 대통령은 주세페 콘테 총리와 정상회담을 한 후 교황청 국무총리 격인 피에트로 파롤린 국무원장이 집전하는 '한반도 평화를 위한 미사'에 참석할 계획이다.
 
18일에는 프란치스코 교황을 직접 만난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남북 정상회담 당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밝힌 프란치스코 교황의 북한 초청 의사를 전달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탈리아 다음으로는 벨기에가 기다리고 있다. 이곳에서 문 대통령은 '글로벌 도전과제 해결을 위한 글로벌 동반자'라는 주제로 열리는 아셈(ASEM·아시아유럽정상회의) 정상회의에 참석한다.

벨기에에서는 도날트 투스크 유럽연합(EU) 정상회의 상임의장 및 장클로드 융커 집행위원장과의 한·EU 정상회담을 갖는다.
 
벨기에 일정을 소화한 문 대통령은 덴마크 코펜하겐으로 이동한다. 그는 20일 '제1차 녹색성장 및 글로벌 목표 2030을 위한 연대' 회의에서 지속가능 발전에 필요한 국제 사회의 협력을 촉구하는 내용의 기조연설을 한다.
 
이후 문 대통령은 덴마크 여왕과의 면담을 가지며 라르스 뢰케 라스무센 총리와의 한·덴마크 정상회담을 끝으로 20일 한국으로 돌아온다.

황재용 기자 (hsoul38@nextdaily.co.kr)

© 2018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