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모바일

LG V40 ThinQ, 사용자 목소리 반영한 '인생샷' 카메라 탑재

발행일시 : 2018-10-04 17:00

LG전자가 4일 서울 마곡에 위치한 ‘LG사이언스파크’에서 차기 전략 스마트폰 'LG V40 ThinQ'를 발표했다.

이 자리에는 LG전자 MC사업부사장 황정환 부사장, 한국모바일그룹장 이상규 부사장, 단말사업부장 하정욱 전무 등 최고경영진이 참석했다.

황 부사장은 “LG V40 ThinQ 개발팀은 최근 6개월간 수많은 온라인 댓글을 분석하고 수많은 사용자를 직접 만나 LG 스마트폰에 대한 불만과 바라는 점을 철저하게 분석해왔다”며 “겸허한 마음으로 고객의 쓴소리를 듣고 이를 제품에 반영시키는 데 모든 역량을 집중했다”고 말했다.

LG V40 ThinQ, 사용자 목소리 반영한 '인생샷' 카메라 탑재

특히, LG V40 ThinQ에서 개선된 카메라에 대해 “고객이 스마트폰으로 사진을 찍을 때 또렷하게, 빠르게, 편리하게 촬영하고 싶어 하는 기대에 부응한 폰”임을 강조하면서, 이번에 추가된 LG V40 ThinQ의 '트리플 카메라' 기능 또한 폰 카메라 역할에 대해 고민하고 오랫동안 준비한 결과라고 밝혔다.

그는 카메라에 관심이 높은 소비자 의견에서 “‘스마트폰 카메라가 무조건 잘 찍어야 하는가’, ‘스마트폰과 DSLR 카메라의 차이가 무엇인가’ 등에 대한 의문을 갖게 됐다”면서, 이에 대한 답을 찾아가는 과정에서 스마트폰 카메라를 ‘라이프 앤 스토리’(Life and Story)로 정의할 수 있었고, 마침내 트리플 카메라를 개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LG V40 ThinQ, 사용자 목소리 반영한 '인생샷' 카메라 탑재

황 부사장은 “이제는 폰을 한 번 팔고 관리 안 하는 게 아니라, 고객이 안심하고 LG 폰을 안심하고 오래 쓸 수 있게끔 만들어나가려는 노력을 정말 전방위적으로 개선해나가고 있다”며 이번 출시한 LG V40 ThinQ에서 개선된 카메라 성능 외에도, 기존 LG V 시리즈에서 선보여왔던 여러 기능까지 개선·강화한 사실도 언급했다.

구체적으로는 ▲하이파이 쿼드 DAC 기술력 기반 사운드 밸런스를 향상 ▲붐박스 스피커 등 편의성 강화 ▲발열 적은 냉각 시스템 ▲배터리 안정성 ▲칩셋과 SW 최적화 통한 장시간 사용 ▲LG의 올레드 기술력 바탕의 ‘풀비전(Full Vision)’ 디자인 강화 ▲새로운 화질 엔진 개발 ▲가전과의 연동 지속 확장을 통한 개방성과 연결성 강화 등이다.

LG V40 ThinQ의 구체적인 출시 시기는 조율 중이며, 이 달 안에 출시될 예정이다

(왼쪽부터) LG전자 한국모바일그룹장 이상규 부사장, MC사업본부장 황정환 부사장, 단말사업부장 하정욱 전무 <(왼쪽부터) LG전자 한국모바일그룹장 이상규 부사장, MC사업본부장 황정환 부사장, 단말사업부장 하정욱 전무>

이번 LG V40 ThinQ 간담회에서 LG전자가 강조하고자 했던 내용은 고객과의 소통을 강화하려는 LG전자의 움직임이었다. LG전자는 미래기술에 대해서 철저히 준비하되, ‘최초’ 경쟁보다 ‘최고 가치’를 전달하는 데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어떠한 서비스든 쉽고 편리하게 고객이 이용할 수 있도록 완성도를 높이겠다는 의미다.

이를 위해, LG전자는 별도 SW 업그레이드 센터를 개설해 올해부터 가동하고 있으며, 그 역할을 강화하고 있다. 최근에는 업데이트뿐 아니라 고객 불편사항을 분석할 수 있는 빅데이터 분석 기능이 추가돼, 이를 해결할 뿐 아니라 문제를 예측하고 선제 대응까지 할 수 있는 시스템까지 갖출 예정이다.

LG V40 ThinQ, 사용자 목소리 반영한 '인생샷' 카메라 탑재

이번 행사는 LG V40 ThinQ에 대한 질문을 받는 자리였지만, MC사업부의 향후 계획에 관한 질문도 많았다.

한편, LG전자는 북미에 내년 상반기 중 5G 단말 공급 계획을 밝히며 일찌감치 완성도 높은 제품을 안정적으로 공급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국내에서도 5G 서비스가 개시되면 빠른 속도와 서비스를 즐길 수 있도록 철저히 준비할 예정이다.

플렉서블의 경우, 고객이 스마트폰의 형태 변화에 따른 효용을 가장 높일 방안을 중점적으로 연구하고 있다. LG전자는 단순한 제품 형태의 변화가 아니라 가지고 다니기 쉽고, 더 큰 화면을 손쉽게 사용할 수 있는 디자인으로 편의성을 높이는 데 주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김광회 기자 (elian118@nextdaily.co.kr)

© 2018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