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저

2018 경륜 특선, 뚜렷한 '양대 라인' 형성

발행일시 : 2018-09-18 09:55
2018 경륜 특선, 뚜렷한 '양대 라인' 형성

2018년 경륜 특선급이 뚜렷한 ‘양대 라인’ 구축으로 더욱 치열한 경합을 벌이고 있다.

현재 특선급은 전체 성적순위 1위 정종진(20기)을 중심으로 뭉친 2위 신은섭(18기), 4위 정하늘(21기) 등 수도권과 2위 황인혁(21기)을 앞세운 충청권이 한 축을 이뤘고, 이에 맞서 5위 성낙송, 6위 박용범, 7위 윤민우, 8위 이현구 등 경상권과 13위 최래선, 18위 이으뜸, 21위 김민철 등 호남권이 또 한 축을 이루고 있는 상황이다.

지난 1994년 출범한 경륜이 오는 10월 15일이면 횟수로 ‘25년’을 맞이한다. 초창기 기수별 연대 경쟁을 시작으로 90년대 말 지역별 연대 경쟁이 최고조에 올랐다. 경상권, 수도권, 충청권, 호남권 순으로 주도권을 장악하더니 2010년대 이후 ‘춘추전국시대’를 방불케 할 정도록 지역별 대항전이 치열해졌다.

그 중 2014, 2015년 그랑프리에서 경상권 이현구·박용범에게 돌아가며 경상권 대세론이 지배적이었다. 하지만 2016, 2017년 정종진이 그랑프리 2연패 속에 과정 중 기어배수 상한제와 조우하며 경탄할 수준의 기량을 발휘하면서 흐름은 급변했다. 수도권 내 라이벌 구도도 정종진을 중심으로 재편성됐고, 급기야 경상권 선수들을 위협하기 시작했다. 여기에 김현경 등이 점차 수도권 선수들과 연대횟수를 늘려갔고, 황인혁이 데뷔하면서 현재 수도-충청권 연합의 전략적 연대구도가 형성되기까지 이른다.

올해 빅 매치는 광명대상 4회, 지방특별경륜 2회 경주가 열렸다. 매 경주 7명이 진출하고 있어 총 42명이 진출했다. 그 중 수도-충청권연합은 29회 진출했고 경상-호남권연합은 13회 진출했다. 수도-충청권연합이 우승 4회, 준우승 4회, 3위 5회를 차지했으며 경상-호남권연합은 우승 1회, 준우승 2회, 3위 1회를 차지하며 수도-충청권연합이 우위를 보이고 있다. 그 중 2월 스포츠서울배, 7월 이사장배 왕중왕전, 7월 부산특별경륜은 수도-충청권연합이 무려 6명이 진출하며 현재 강세의 한몫을 했다.

경륜위너스 박정우 예상부장은 “최근 지역별 연대연합 구도가 심화되고 선수들 간 긴장감이 팽배해지면서 이제는 강자 빠진 경주도 입상후보들 간 타협을 장담할 수 없는 실정이다”라며 “따라서 개개인 실력만으로 순위를 예상하는 전통 방식을 고수하기보다 축 선수의 의도나 연대의 수적 우위, 상관관계에 따른 추리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조항준 기자 (jhj@nextdaily.co.kr)

© 2018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