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연예

구하라 남자친구 상처, 공개된 곳 전부 아니었다? 감염 우려도.. '경악'

발행일시 : 2018-09-17 00:44
사진=TV조선 뉴스 화면 <사진=TV조선 뉴스 화면 >

구하라 남자친구 상처가 연일 화제의 키워드에 올라 이목을 끌고 있다. 현재 공개된 상처는 구하라 남자친구의 얼굴 부위었지만, 또 다른 곳에도 상처가 존재하는 곳으로 알려졌다.

최근 TV조선 '뉴스현장'에 출연한 김대오 기자는 "눈 아래쪽에도 상처가 있다"고 밝혔다.

이어 "팔뚝부위에도 멍과 찰과상이 있었다. 등에도 상당히 많은 상처가 있었다"고 덧붙였다.

김 기자는 "의료진의 이야기를 들어보니 신체에 의한 상처이기 때문에 감염의 부분에 대한 염려를 하고있다고 이야기했다"고 말해 우려의 눈길을 낳고 있다.

이은수 기자 eslee@nextdaily.co.kr

© 2018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